• Home
  • 청지기에게 보내는 권면, 195

  • List
 
책갈피
제 8 편
받으실 만한 예물의 참된 동기

제 39 장
모든 봉사의 참 동기

그리스도 당시, 바리새인들은 그들의 덕행의 보상으로 간주해온 세상의 명예와 번영을 얻기 위하여 하나님의 은총을 받고자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었다. 동시에 그들은 세인의 주목을 끌고 거룩하다는 명성을 얻기 위하여 그 사람들 앞에서 자선 행위를 자랑했다.
예수께서는 그들의 허식을 견책하시면서 하나님께서는 그런 봉사를 인정하지 않으시며 그들이 그렇게 열망하는 백성들의 아첨과 칭찬만이 그들이 받을 수 있는 유일한 보상이라고 말씀하셨다.
주께서 말씀하시기를 “너는 구제할 때에 오른손의 하는 것을 왼손이 모르게 하여 네 구제함이 은밀하게 하라 은밀한 중에 보시는 너희 아버지가 갚으시리라”(마 6:3, 4)고 하셨다.
이 말씀에서 예수께서는 친절의 행위는 항상 비밀리에 이루어져야 한다고 가르치시지 않으셨다. 사도 바울은 성령의 감동으로 기록한 글 중에서 마게도니아의 그리스도인들의 관대한 자아 희생을 숨기지 않았다. 오히려 그리스도께서 그들 안에서 역사하신 은혜를 말하였고 다른 사람들에게 그와 같은 정신을 확산시키고자 하였다. 그는 또한 고린도 교회에 보내는 글 중에서 말하기를 “너희의 열성이 퍽 많은 사람을 격동시켰느니라”고 했다.
그리스도 자신의 말씀은 그 뜻이 명백하다. 즉 자선의 행위를 함에 있어서 그 목적이 사람에게 칭찬과 영광을 얻는 것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말씀이다. 참된 경건은 결코 그것을 제시하려고 노력한다고 해서 즉시로 생겨나는 것이 아니다. 칭찬과 아첨하는 말을 듣고자 갈망하고 달콤한 음식을 먹듯이 그것을 취하는 자들은 단지 이름만을 가진 그리스도인들이다.그리스도를 따르는 자들은 그들의 선한 행실로 그들 자신에게 영광을 돌릴 것이 아니라 그렇게 할 수 있는 은혜와 능력을 주신 그분께 영광을 돌려야 한다. 모든 선행이 이루어지는 것은 성령을 통해서 되는 것으로,
1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