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청지기에게 보내는 권면, 183

  • List
 
책갈피
제 7 편
이방인의 재물

제 36 장
호의를 베풀고 받아야 함

우리가 이 세상에 존재하는 한, 그리고 하나님의 신이 세상과 더불어 투쟁하고 있는 동안, 우리는 호의를 베푸는 것은 물론이지만 받기도 해야 한다. 우리는 거룩한 성경에 나타난 진리의 빛 세상에 주어야 하고 하나님께서 당신의 사업을 위하여 사람들을 감동시키실 때 그들로부터 자금을 받아야 한다. 주께서는 아직도 당신의 백성을 위하여 왕과 통치자들의 마음을 움직이시며 종교 자유 문제에 아주 깊은 관심을 가진 자들로 기꺼이 호의를 베풀게 하고 하나님께서 당신의 사업의 발전을 위하여 바치도록 감동시킨 사람들로 기꺼이 자선을 베풀게 하신다.
우리는 바로 이 문제에 관한 모범을 하나님의 말씀에서 발견한다. 페르시아 왕 고레스는 전국에 조서를 내렸는데 그 조서 중에 다음과 같은 말씀이 있다. “바사 왕 고레스는 말하노니 하늘의 신 여호와께서 세상 만국으로 내게 주셨고 나를 명하사 유다 예루살렘에 전을 건축하라 하셨나니 이스라엘의 하나님은 참 신이시라 너희 중에 무릇 그 백성 된 자는 다 유다 예루살렘으로 올라가서 거기 있는 여호와의 전을 건축하라 너희 하나님이 함께 하시기를 원하노라”(스 1:2, 3). 주의 성전을 건축하라는 두번째 명령은 다리오에 의하여 내려졌으며 에스라 6장에 기록되어 있다.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께서는 불신자들의 손에 당신의 재물을 두셨으나 그것은 타락한 세상을 위하여 꼭 해야 할 사업을 행하는 데에 사용되어야 한다.
1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