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청지기에게 보내는 권면, 171

  • List
 
책갈피
제 6 편
가난한 중에서도 관대함

제 34 장
관대하기를 명함

사도 바울은 각 교회에서의 그의 목회 사업에서 새 신자들의 마음에 하나님의 사업을 위하여 큰 일을 하고자 하는 갈망을 고취시키고자 끊임없이 노력하였다. 때때로 그는 관대함을 활용하라고 권고했다. 전에 그가 일한 적이 있는 에베소 교회의 장로들에게 말하는 중에 “범사에 너희에게 모본을 보였노니 곧 이같이 수고하여 약한 사람들을 돕고 또 주 예수의 친히 말씀하신 바 주는 것이 받는 것보다 복이 있다 하심을 기억하여야 할지니라”고 말하였다 (행 20:35).
그는 고린도인들에게 이렇게 편지하였다. “이것이 곧 적게 심는 자는 적게 거두고 많이 심는 자는 많이 거둔다 하는 말이로다 각각 그 마음에 정한 대로 할 것이요 인색함으로나 억지로 하지 말지니 하나님은 즐겨 내는 자를 사랑하시느니라”(고후 9:6, 7).
거의 모든 마게도니아 신자들은 이 세상 물질에는 가난하였으나 그들의 마음은 하나님과 주의 진리에 대한 사랑으로 넘쳐 흘러 복음 사업을 유지하기 위하여 기쁘게 바쳤다. 유대인 신자들의 구제를 위하여 이방인 교회들을 상대로 전체적으로 모든 운동을 벌였을 때에 마게도니아에 있는 신자들의 관대함은 타 교회들의 모범이 되었다. 고린도 교회에 보내는 편지에서 사도 바울은 다음과 같이 주의를 환기시켰다. “형제들아 하나님께서 마게도니아 교인들에게 주신 은혜를 우리가 너희에게 알게 하노니 환난의 많은 시련 가운데서 저희 넘치는 기쁨과 극한 가난이 저희로 풍성한 연보를 넘치도록 하게 하였느니라 … 저희가 힘대로 할 뿐 아니라 힘이 지나도록 자원하여 이 은혜와 성도 섬기는 일에 참여함에 대하여 우리에게 간절히 구하니”(고후 8:1-4).
1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