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청지기에게 보내는 권면, 309

  • List
 
책갈피
제 13 편
맹세와 서약의 신성성

제 59 장
하나님께 대한 약속은 구속력이 있음

하나님께서는 인간을 통해서 일하신다. 따라서 사람들의 양심을 깨우쳐서 선한 사업을 하도록 하며, 진리의 사업의 발전에 진정한 관심을 갖게 하는 자마다 이는 자기 자신이 행하는 것이 아니라 그를 통해서 역사하시는 하나님의 신으로서 하는 것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한 서약은 성령께서 역사하신 결과이므로 신성한 것이다. 이런 서약이 이행될 때 하늘은 그 예물을 받아들이고 이 관대한 일꾼들은 하늘 은행에 많은 보화를 투자한 사람들이라고 칭찬을 듣는다. 이러한 일은 내세에 영생을 얻도록 좋은 터를 쌓는 것이다.
정직성의 결핍
오늘날 기독교계에 존재하는 가장 큰 죄악 중의 하나는 하나님과의 거래에 있어서 속이는 것과 탐욕이다. 여러 기관들과 종교적인 사업에 서약한 것들에 관하여 많은 사람들이 부주의하는 일이 증가되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서약한 것을 반드시 이행하지 않아도 되는 것처럼 여긴다. 만일 그들의 돈을 은행 주식이나 상품에 투자하여 상당한 이익을 가져 올 것이라고 생각한다든지, 혹은 그들이 돕기로 서약한 기관에 그들에게 거슬리는 사람들이 있다면 그들은 그들의 재물을 원하는 대로 사용해도 전혀 무방하다고 느낀다. 이러한 정직성의 부족이 하나님의 계명을 지키며 그들의 주요 구주 되신 분의 임박한 재림을 기다리고 있노라고 고백하는 자들 중에 상당히 성행하고 있다. …
3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