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증언보감 3권, 263

  • List
 
책갈피
개성적인 하나님이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인간을 창조하시고 그에게 총명과 힘을 주셨다.
하나님이 우리를 지으실 때 우리의 실체가 그의 앞에 환하게 드러났다. 그의 눈은 아직 불완전한 그대로의 우리의 본질을 보셨다. 우리의 모든 지체들이 아직 있기 전에 그의 책에 다 기록이 되었다.
하나님은 모든 하급 생물보다 뛰어나게, 그 창조의 최후 걸작인 인간이 그의 생각을 표현하고 그 영광을 나타내도록 계획하셨다. 그러나, 사람이 자신을 하나님처럼 높여서는 안 된다.
그리스도 안에 계시된 하나님
하나님은 개성적인 존재로서 자신을 그리스도 안에서 계시하셨다. 예수님은 “하나님의 영광의 광채시요 그 본체의 형상이시라”(히 1:3). 땅 위에서는 사람의 모양으로 나타나셨다. 그는 개성을 지니신 구세주로 이 세상에 오셨다. 그는 개성을 가지신 구세주로 승천하셨다. 그는 개성을 가지신 구세주로 하늘 법정에서 중보하신다. 하나님의 보좌 앞에는 “인자 같은 이”(계 1:13)가 우리를 위해서 섬기고 계신다.
세상의 빛 되신 그리스도께서 그 신성의 눈부신 광채를 휘장으로 가린채 인간 속에서 한 인간으로 생애하러 오신 것은, 그들로 불에 태움을 받지 않고서 창조주와 사귐을 가질 수 있게 하려 하심이다. 하나님이 자신을 그리스도를 통해서 계시하신 경우 외에는 어떤 사람도 어느 때에든지 하나님을 본 적이 없었다.
“나와 아버지는 하나이니라”고 그리스도께서는 말씀하셨다. “아버지 외에는 아들을 아는 자가 없고 아들과 또 아들의 소원대로 계시를 받는 자 외에는 아버지를 아는 자가 없느니라”(요 10:30; 마 11:27).
그리스도께서는 사람들에게, 하나님이 그들에게 알기를 원하시는 것이 무엇인지 가르치시려고 오셨다. 우리는 하늘과 땅과 바다의 광활한 물속에서 하나님의 솜씨를 본다. 모든 피조물은 하나님의 능력과 지혜와 사랑을 증거한다. 그러나, 별들이나 바다, 혹은 폭포들에서 우리는 그리스도 안에 나타난 것처럼 하나님의 개성을 배울 수가 없다.
2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