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증언보감 3권, 424

  • List
 
책갈피
제 76 장
훌륭한 지도력*

오늘 아침 나는 쉴 수가 없다. 남부 캘리포니아의 형편이 내 마음을 괴롭힌다. 하나님께서 각 사람에게 그의 할 일을 주셨으나, 기도하는 마음으로 자신의 개인적인 책임을 고려하지 않는 이들이 더러 있다.
한 교역자가 어떤 직분을 위하여 택함을 받을 때에, 그 직분 자체가 그에게, 이전에 갖지 못한 능력을 가져다 주는 것은 아니다. 높은 지위가 품성에 그리스도인의 덕성을 더하지는 않는다. 자신의 정신이 모든 분야의 사업을 계획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이는 대단히 지혜가 모자란 사람이다. 어떤 한 사람의 정신도, 수천 명의 사람들과 여러 분야의 사업을 안고 있는 한 합회의 여러 가지 같지 않은 책임들을 혼자서 수행할 수는 없다.
그러나, 이것보다도 더욱 큰 위험은 이 사업에 종사하는 우리 교역자들 속에서 자라나고 있는 하나의 느낌, 곧 목사들과 다른 일꾼들이 저희 의무가 무엇인지 알기 위해서는 어떤 지도직에 있는 사람들의 정신에 의존해야만 한다는 느낌이다. 한 사람의 정신과 판단이 한 합회를 지배하고 꼴 지울 수 있다는 생각을 하지 말아야 한다. 개인과 교회는 각기 자신의 책임들을 가지고 있다. 하나님은 각 사람에게 사용하고 개선할 한 재능 혹은 재능들을 주셨다. 이 재능들을 활용함으로써 그는 봉사의 능력을 증가시킨다. 하나님은 각 개인에게 판단력을 주셨고, 그분은 당신의 일꾼들이 판단력을 사용하고 개선하기를 바라신다. 합회장은 그의 개인적인 판단이 모든 사람의 판단을 지배해야 한다고 생각하지 말 것이다.형제들이 모든 면의 의문점들을 면밀히 검토하기 위한 시간을 갖지 않고서 합회의 어떤 제안들을 조급하게 통과시켜서는 안 된다. 합회장이 어떤 계획들을 제안하는 경우에는 그 문제에 관하여 하나님께 의논하는 일조차 불필요한 것으로 생각되어 왔다.
4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