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증언보감 3권, 190

  • List
 
책갈피
제 32 장
믿음과 용기*

주님께서는 모세에게, 당신께서 이스라엘 백성들을 애굽에서 구원하시고 광야 생활 동안 기이하게 보존하신 일에 대해 이스라엘 자손들에게 자세히 이야기하도록 지시하셨다. 그는 저희가 시련에 처했을 때에 하나님을 불신하고 불평하던 일과, 그러나 주의 크신 자비와 인애는 결코 그들을 떠나지 않았던 일을 그 마음에 상기시켜야 하였다. 이것은 저희의 믿음을 북돋우고 저희의 용기를 강하게 할 것이었다. 그들이 자신들의 죄와 약점을 깨닫게 될 것 같으면 그들은 또한 하나님께서 저희의 의가 되시고 능력이 되심을 깨닫게 될 것이었다.
이것은 오늘날 하나님의 백성들에게도 꼭 같이 필요된다. 그들은 언제, 그리고 어떻게 시험을 받았고, 또한 어느 지점에서 실패했으며, 어디에서 그들의 불신과 자부심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사업을 위태롭게 했던가를 마음에 기억해야 한다. 하나님의 자비와 붙들어 도우시는 섭리, 그리고 영원히 기억할 구원을 한 계단 한 계단 차례로 회상해야 한다. 하나님의 백성들이 이와같이 과거를 회상할 때 그들은 주님의 처사가 언제나 반복되고 있음을 알게 될 것이다. 그들은 하나님께서 저희에게 주신 경고를 이해하게 되고 이전의 실수들을 반복하지 않고자 주의하게 될 것이다. 그들은 모든 자기 신뢰를 벗어 던지고, 다시 주님을 욕되게 하는데서 구원해 주시도록 하나님을 굳게 의지하여야 한다. 사단이 거두는 모든 성공마다 영혼은 위태롭게 된다. 어떤 사람들은 사단의 시험의 노예가 되어 결코 자신을 회복하지 못한다. 그러므로, 실수를 범한 자들은 매 발걸음마다, “나의 걸음이 주의 길을 굳게 지키고 실족치 아니하였나이다”(시 17:5)라고 기도하면서 조심하여 행할 것이다.하나님께서는 누가 시험 가운데서도 굳게 서는가를 입증하시고자 시련을 허락하신다. 그분께서는 그들이 저희 밖의, 그리고 저희 위의 능력을 신뢰하는가를 보시고자 모두를 시련의 장소로 인도하신다. 모든 사람들은 시련을 통하여서 명백하게 되지 않으면 안 되는 성격의 특성을 모르고 있다.
1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