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증언보감 3권, 181

  • List
 
책갈피
제 29 장
협 력*

새 지방에 기관을 설치할 때에 사업의 세부에 대해 완전히 알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맡겨야 할 경우가 종종 있다. 이 사람들은 매우 불리한 입장에서 일을 하는 바, 그들과 그들의 동료 일꾼들이 주님의 기관에 대해 이기심 없는 관심을 가지지 아니하면 그 기관의 번영을 방해하는 사태를 일으킬 것이다.
많은 사람들은 저희가 종사하는 사업 분야는 오로지 저들에게만 속하여 있기 때문에 다른 아무라도 그 사업에 관한 제의를 하여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이런 사람들은 사업을 처리하는 가장 좋은 방법에 대해서 무지하면서도 어떤 사람들이 그들에게 충고를 주면 노엽게 생각하고 저희 독자적인 판단에 따르리라고 더욱 다짐하게 된다. 또 어떤 일꾼들은 저희 동료 일꾼을 도와 주거나 가르쳐 주는 것을 좋아하지 아니한다. 또 어떤 경험에 미숙한 이들은 저희의 무지함을 알리고 싶어하지 아니한다. 그들은 많은 시간과 물질을 희생시키면서 실수를 저지른다. 그 까닭은, 저희가 너무 교만하여 충고를 구하지 아니하기 때문이다.
곤란의 원인을 단정하기란 어려운 일이 아니다. 그것은 곧 일꾼들이 한 벌의 옷을 이루기 위해서 서로 도와서 꿰매는 실처럼 자신을 생각하였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따로 분리된 실과 같은 행동을 취해 온 것이다.
이런 일들은 성령을 근심하게 한다.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서로에게서 배우기를 원하신다. 성화되지 못한 분리는 하나님께서 우리와 한가지로 일하실 수 없는 자리에 우리를 두게 한다. 사단은 이와같은 사태를 보고 기뻐한다.
소수가 가지고 있는 지식을 다른 사람이 알까봐 숨기고 걱정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 그러한 정신은 계속하여 의심과 거리낌을 일으킨다. 악한 생각과 추측에 빠지게 되고, 형제간의 사랑은 심령에서 사라지게 된다.
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