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증언보감 3권, 16

  • List
 
책갈피
제 2 장
안식일 준수*

안식일 준수에는 큰 축복들이 포함되어 있으며, 하나님은 그 날이 우리에게 기쁨의 날이 되기를 원하신다. 안식일이 제정된 때에는 기쁨이 있었다. 하나님은 그 손으로 하신 일을 만족하게 바라보셨다. 그는 지으신 만물을 “심히 좋았더라”(창 1:31)고 선언하셨다. 하늘과 땅은 즐거움으로 가득 찼고 “새벽 별들이 함께 노래하며 하나님의 아들들이 다 기쁘게 소리하였었”(욥 38:7)다. 죄가 세상에 들어와서 하나님의 완전한 솜씨를 훼손시켰으나, 하나님께서는 전능하고 선하심과 자비가 무한하신 분이 만물을 창조하신 증거로써 지금도 안식일을 우리에게 주신다. 천부께서는 안식일 준수로 우리가 하나님을 아는 지식을 보존하기를 원하신다. 그는 안식일이 우리의 마음을 참되고 살아 계신 하나님께로 이끌며 그를 앎으로 생명과 평강 누리기를 원하신다.
주님께서는 이스라엘 백성을 애굽에서 구원하시고 그들에게 당신의 율법을 위탁하셨을 때, 안식일 준수로 말미암아 그들이 우상 숭배자들로부터 구별되어야 함을 가르치셨다. 하나님의 주권을 시인하는 이들과 그를 창조주와 왕으로 받아들이기를 거절하는 이들 사이를 구별하는 것은 바로 이것이었다. 주님께서 이르시기를 “이는 나와 이스라엘 자손 사이에 영원한 표징이”니 “이같이 이스라엘 자손이 안식일을 지켜서 그것으로 대대로 영원한 언약을 삼을 것이니”(출 31:17, 16)라고 하셨다.안식일은, 이스라엘이 애굽을 떠나서 지상의 가나안에 들어가는 표징이 된 것처럼 이제 하나님의 백성이 세상에서 나와 하늘의 안식으로 들어가는 표이다. 안식일은 하나님과 그 백성 사이에 존재하는 관계의 표징, 곧 그들이 하나님의 율법을 공경하는 표이다.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