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증언보감 2권, 526

  • List
 
책갈피
제 74 장
의료 선교 사업과 세째 천사의 기별*

나는 팔과 손이 몸에 대한 것과 동일한 관계를, 의료 선교 사업이 세째 천사의 기별을 전하는 사업에 대하여 가져야 한다는 것을 거듭거듭 지시받았다. 그것들은 거룩한 머리 되시는 하나님의 지도 아래 그리스도의 재림을 위한 길을 예비하는 일에 연합하여 일하여야 한다. 진리의 몸에 붙은 오른손은 끊임없이 활동적이어야 하고 끊임없이 일해야 한다. 그렇게 할 때, 하나님께서 그것을 튼튼하게 해주실 것이다. 그러나, 그것을 몸으로 삼아서는 안 된다. 동시에 몸은 팔에게 “너는 쓸데없다”고 말해서는 안 된다. 몸은 활동적이요 진취적인 일을 하기 위하여 팔이 필요하다. 그 둘은 다 같이 맡은 일이 있다. 그러므로, 서로가 분리되어 독립적으로 일을 하게 되면 큰 손실을 당하게 될 것이다.어떤 사람들로 말미암아 세째 천사의 기별을 전하는 사업은 하나님께서 존중히 여김을 받도록 계획하신 그만큼 존중히 여김을 받아 오지 않았다. 그것은 사람을 구원하는 일에 있어서 인간 대리자들 사이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해야 마땅함에도 불구하고 열등한 사업으로 취급되어 왔다. 사람들의 마음은 영혼들을 구원하는 데 있어서 성경을 가장 효과적인 매체로 주목하도록 요구되어야 한다. 그러므로, 말씀을 전하는 목회 활동은 이런 결과를 나타내기 위하여 교육상 커다란 힘이다. 목회 활동을 얕보고 의료 선교 사업을 독립적으로 추진하고자 하는 자들은 팔을 몸에서 분리시키고자 노력하고 있는 것이다. 만일, 그들이 성공을 거둔다면, 어떤 결과가 일어날 것인가? 우리는 손과 팔이 여기저기 날아다니면서 머리의 지시를 받지 않고 재물을 소비하는 것을 보게 될 것이다. 사업은 균형을 잃고 조화를 이루지 못하게 될 것이다. 하나님께서 계획하신 바와는 달리 손과 팔이 몸 전체를 대신하게 되어, 목회 사업은 위축되고 전혀 무시될 것이다.
5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