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증언보감 2권, 507

  • List
 
책갈피
제 71 장
믿음의 가정에 대한 우리의 의무*

우리의 영역 안에는 언제나 두 부류의 가난한 사람들이 있는데, 한 부류는 제멋대로의 행동을 하고 범죄를 계속함으로 스스로를 파멸시키는 자들이고, 다른 부류는 진리를 위하여 어려운 환경에 처해 있는 자들이다. 우리는 이웃을 우리 몸과 같이 사랑해야 한다. 그렇게 될 때, 우리는 건전한 지혜의 지도와 권고 아래 이 두 부류의 사람들에게 올바른 일을 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주님께 속한 가난한 자들에 관하여서는 재론할 필요가 없다. 그들의 유익이 될 수 있는 경우에는 언제든지 도움이 주어져야 한다.
하나님께서는 그들을 멸망하도록 버려 두지 않으셨다는 것을 죄많은 세상에 보여 주기를 당신의 백성들에게 바라신다. 진리를 위하여 가정에서 쫓겨나 고난을 당하지 않을 수 없게 된 자들을 도와주기 위하여 특별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마음이 넓고 너그럽고 관대한 사람들, 곧 자아를 부인하고 주님께서 사랑하시는 자들의 처지를 생각해 줄 자들이 더욱 더 필요해질 것이다. 하나님의 백성들 중에 있는 가난한 자들은 그들의 필요를 공급받지 않은 채 버려져서는 안 된다. 그들이 생계할 수 있는 어떤 길이 발견되어야 한다. 어떤 사람들은 일하는 법을 배울 필요가 있을 것이다. 그리고, 열심히 일하면서도 가족을 부양하기 위하여 그들의 능력을 최대한으로 발휘하고 있는 자들은 특별한 도움이 필요할 것이다. 우리는 이런 경우에 관심을 가지고 직업을 구해 주기 위하여 그들을 도와 주어야 한다. 하나님을 사랑하고 그분의 계명을 지키는, 이처럼 귀중한 가난한 가족들을 돕기 위하여 어떤 기금이 마련되어 있어야 한다.이 사업에 필요한 자금이 다른 용도로 바뀌어지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하나님의 계명을 지킴으로써 궁핍해지고 고난을 당하는 가난한 자들을 우리가 도와 주느냐
5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