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증언보감 2권, 40

  • List
 
책갈피
제 6 장
사람이 어찌 하나님의 것을 도둑질 하겠느냐*

주님께서는 하늘의 선물을 나누어 받은 자들이 자원해서 바치는 노력과 헌물에 의존하여 세상에 빛과 진리를 전해 오셨다. 목사 혹은 선교사로 나아가도록 부름을 받은 자들은 비교적 적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그들의 자력(資力)으로 복음을 전하는 일에 협력하도록 부름을 받고 있다.
아나니아와 삽비라의 역사는 우리의 선물과 헌물에 관한 기만의 죄를 깨우쳐 주기 위하여 우리에게 알려져 있다. 그들은 그리스도의 사업을 촉진시키기 위하여 자원해서 그들의 재산의 일부를 바치기로 약속했다. 그러나 돈이 손에 쥐어지자, 그들은 그 약속 이행을 거부하였다. 그러면서, 다른 사람들에게는 다 바친 것처럼 나타내고자 하였다. 각 시대의 그리스도인들에게 끊임없는 경고가 되기 위하여 그들의 형벌은 두드러진 것이었다. 현 시대에 있어서도 동일한 죄는 무섭게 보편화되어 있다. 그러나, 그처럼 두드러진 형벌을 받았다는 말이 들리지 않는다. 주님께서는 당신의 거룩한 요구와 권위를 거스리는 그 같은 죄를 어느 정도 가증하게 여기시는지 사람들에게 일단 보여 주시고, 그 다음에는 그들로 하여금 하나님의 통치의 일반 원칙을 따르도록 버려 두신다.자원해서 드리는 헌금과 십일금이 복음 사업의 자원(資源)이 된다. 하나님께서는 사람들에게 위탁된 재산 중에서 어떤 특정한 부분 곧 십분의 일을 요구하신다. 그러나, 그분께서는 모든 사람에게 십일조가 얼마인지 알려 주시고 그들이 그보다 더 내든지 않든지 그들 임의로 하게 하신다. 그들은 마음에 작정한 대로 내어야 한다. 그러나, 하나님의 성령으로 마음이 감동되어 어떤 특정한 액수를 바치기로 서약하면, 서약한 자는 바친 그 부분에 대하여 더 이상 자기의 것으로 주장할 권리가 없다. 그가 사람들 앞에서 서약하였으므로, 사람들은 그 서약의 이행을 목격하도록 부름을 받는다.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