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증언보감 2권, 407

  • List
 
책갈피
제 57 장
잃은 양의 비유*

길 잃은 양에 대한 비유는 모든 가정에서 하나의 표어로 간직되어야 한다. 거룩한 목자께서는 아흔 아홉 양을 남겨 놓고 잃어버린 한 마리의 양을 찾기 위하여 들로 나간다. 덤불과 진구렁과 바위에는 위험한 갈라진 틈이 있으므로, 그 목자는 그 양이 이런 장소들 중 어딘가에 있으면 친절하게 손을 뻗어 도와 주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 멀리서 양의 울음 소리가 들려 올 때, 그분은 잃어버린 당신의 양을 구원해 내기 위하여 어떤 어려움 아니 온갖 어려움을 당한다. 잃은 양을 발견할 때, 그분은 책망의 말로 그 양을 대하지 않으신다. 그분에게 있어서는 살아 있는 양을 발견한 것이 유일한 기쁨이다. 그분은 튼튼하고 부드러운 손으로 찔레들을 헤치거나 수렁 속에 들어감으로 잃은 양을 찾아내신다. 그분은 친절하게 그것을 어깨에 메고 우리로 돌아오신다. 순결하고 죄 없으신 구속주께서 죄 많은 사람들, 불결한 사람들을 메고 가신다.
죄악을 담당하신 분께서는 더럽혀진 양을 메고 가신다. 그러면서도, 당신이 지고 가시는 그것이 너무도 귀중하므로 “나의 잃은 양을 찾았노라”(눅 15:6)고 즐거워하며 노래하신다. 그대들 각 사람이 이와같이 개인적으로 그리스도의 어깨로 운반되었다는 사실을 생각해야 한다. 어떤 사람도 으뜸이 되고자 하는 정신, 비평하는 정신, 스스로 의롭다 하는 정신을 품지 않도록 해야 한다. 왜냐하면, 만일 목자가 거친 들판에서 고통스런 수색을 하지 않았을 것 같으면 어떤 한 마리 양도 우리 안으로 들어가지 못했을 것이기 때문이다. 한 양을 잃어버렸다는 사실은 목자의 동정심을 일으키고 그분이 수색 활동을 착수하기에 충분하였다.이 조그마한 세상은 하나님의 아들이 육신을 입으시고 고난을 당하신 장소였다. 그리스도께서는 타락하지 않은 세계로 가지 않으시고 저주로 완전히 시들어 버리고 훼손된 이 세상으로 오셨다. 외관상으로 볼 때, 유리한 것은 없고 가장 절망적이었다.
4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