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증언보감 2권, 348

  • List
 
책갈피
제 47 장
하나님께서 당신의 사업을 돌보심*

아직 젊은이에 불과한 이사야가 선지자의 사명을 받은 것은 역경과 실망의 환경에서였다. 재난이 그의 나라를 위협하고 있었다. 하나님의 율법을 범했기 때문에 유다 백성들은 하나님의 보호를 잃어버렸고, 앗수리아 군대는 유다 나라를 침공하고자 했다. 그러나, 그들의 원수들에게서 오는 위험이 가장 큰 어려움이 아니었다. 주의 종에게 가장 큰 실망을 안겨 준 것은 그 백성의 강퍅한 마음이었다. 그들은 배반과 반역으로 하나님의 심판을 자초하고 있었다. 그 젊은 선지자는 그들에게 경고의 기별을 전하도록 부름을 받았다. 그러나, 그는 완강하게 거절당할 것을 알았다. 그는 자기 자신을 살펴보고 자기가 일할 대상인 백성들의 완고한 상태와 불신을 생각하고 전율하였다. 그가 맡은 과업은 거의 희망이 없어 보였다. 그는 실망 가운데 자신의 사명을 포기하고 이스라엘로 하여금 거리낌없이 우상을 숭배하도록 내버려 두어야 할 것이었는가? 니느웨의 신들이 하늘에 계신 하나님을 무시하고 이 땅을 다스릴 것인가?그가 거룩한 성전 현관에 서 있을 때, 이런 생각들이 그의 마음속으로 밀려들고 있었다. 갑자기 성전의 문과 성전 안에 있는 휘장이 위로 올라가거나 사라져 버리는 것처럼 보였다. 그리하여, 그는 선지자 자신의 발로는 들어갈 수 없는 지성소 안을 들여다볼 수 있게 되었다. 이상 중에, 그의 앞에는 보좌에 높이 좌정하신 여호와께서 계셨는데, 그분의 옷자락은 성전에 가득하였다. 그리고, 보좌 양편에는 스랍들이 모셔 섰는데 두 날개로는 날고, 두 날개로는 존경의 뜻으로 얼굴을 가리우고, 두 날개로는 발을 가리었다. 섬기는 이 천사들은 음성을 높여서 찬송하였다.
3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