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증언보감 2권, 344

  • List
 
책갈피
제 46 장
말씀이 육신이 됨*

신성과 인성의 결합은 구속의 계획에서 가장 귀중하고 가장 오묘한 진리 중 하나이다. 바울이 “크도다 경건의 비밀이여 그렇지 않다 하는 이 없도다 그는 육신으로 나타나신 바 되시고”라고 말한 것은 이 사실을 두고 한 것이다.
이 진리는 많은 사람들에게 의심과 불신의 원인이 되어 왔다. 그리스도께서는 하나님의 아들이시며 동시에 사람의 아들로서 이 세상에 오셨을 때 당시의 사람들에게 이해를 받지 못하셨다. 그리스도께서는 자신을 낮추시고 인성을 취하심으로 타락한 인류와 접촉하여 그들을 건져낼 수 있게 되셨다. 그러나, 사람들의 마음은 죄로 말미암아 어두워지고, 그들의 기능들은 둔해지고, 그들의 지각은 흐려졌으므로, 그들은 그분의 인성의 의복 아래 가리워진 그분의 신령한 성품을 분별할 수 없었다. 사람들 편에 있는 이와 같은 인식의 부족은 그분께서 그들을 위하여 성취하기를 바라신 사업에 대하여 장애가 되었다. 그러므로, 그분께서는 당신의 교훈에 힘을 주기 위하여 이따금 당신의 위치를 밝히고 옹호할 필요를 느끼셨다. 그분께서는 당신의 오묘하고 신령한 성품에 대하여 언급하심으로 사람들의 마음에 진리의 변화시키는 능력에 호감을 갖는 일련의 생각을 하도록 유도하고자 하셨다.또한, 그분께서는 거룩한 진리를 설명하기 위하여 사람들이 잘 알고 있는 천연계의 사물들을 사용하셨다. 그리하여, 마음의 땅은 좋은 씨를 받기 위하여 준비되었다. 그분은 당신의 말을 듣는 청중들에게 당신의 관심이 그들의 관심과 동일하다는 것과 당신의 심장이 그들의 기쁨과 슬픔에 함께 고동하고 있다는 것을 느끼게 하셨다. 동시에, 그들은 그분에게서 그들의 가장 존경하는 랍비들이 가지고 있는 것보다 훨씬 뛰어난 능력과 탁월함이 나타나 있는 것을 보았다. 그리스도의 가르침은 그들이 지금껏 알지 못했던 단순과 위엄과 능력으로 특징 지어져 있었다.
3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