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증언보감 2권, 326

  • List
 
책갈피
제 44 장
측량할 수 없는 은사*

“찬송하리로다 하나님 곧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아버지께서 그리스도 안에서 하늘에 속한 모든 신령한 복으로 우리에게 복 주시되 곧 창세 전에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를 택하사 우리로 사랑 안에서 그 앞에 거룩하고 흠이 없게 하시려고 … 우리를 예정하사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자기의 아들들이 되게 하셨으니 이는 그의 사랑하시는 자 안에서 우리에게 거저 주시는 바 그의 은혜의 영광을 찬미하게 하려는 것이라 우리가 그리스도 안에서 그의 은혜의 풍성함을 따라 그의 피로 말미암아 구속 곧 죄 사함을 받았으니”(엡 1:3-7).
“긍휼에 풍성하신 하나님이 우리를 사랑하신 그 큰 사랑을 인하여 허물로 죽은 우리를 그리스도와 함께 살리셨고 … 또 함께 일으키사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함께 하늘에 앉히시니 이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우리에게 자비하심으로써 그 은혜의 지극히 풍성함을 오는 여러 세대에 나타내려 하심이니라”(엡 2:4-7).이것은 “나이 많은 바울”, “예수 그리스도를 위하여 갇힌 자” 된 바울이 로마의 감옥에서 편지를 쓰는 중에, 그의 형제들에게 말로 완전히 표현하기에는 적합하지 않음을 깨달은 것, 곧 “측량할 수 없는 그리스도의 풍성”, 타락한 인간 자녀들에게 그저 주신 은혜의 보화를 설명하고자 노력한 말이다. 구속의 계획은 희생 제물, 곧 선물에 의하여 세워졌다. 사도는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를 너희가 알거니와 부요하신 자로서 너희를 위하여 가난하게 되심은 그의 가난함을 인하여 너희로 부요케 하려 하심이니라”고 말한다(고후 8:9).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다(요 3:16).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대신하여 자신을 주심은 모든 불법에서 우리를 구속하”려 하심이다(딛 2:14).
3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