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증언보감 2권, 318

  • List
 
책갈피
제 43 장
절박한 투쟁*

큰 위기가 하나님의 백성을 기다리고 있다. 위기가 세상을 기다리고 있다. 각 시대를 통하여 가장 중대한 투쟁이 바로 우리 앞에 놓여 있다. 40년 이상 예언의 말씀을 근거로 절박해 온다고 주장해 온 사건들이 이제 우리의 눈앞에서 일어나고 있다. 벌써 양심의 자유를 제한하는 헌법 개정 문제가 국가의 입법자들에게 역설되어 왔다. 일요일 준수를 강요하는 문제는 국가적인 관심과 주요 문제가 되었다. 우리는 이 운동의 결과가 어떻게 될 것을 잘 안다. 그렇다면, 우리는 이 문제를 위하여 준비하고 있는가? 우리는 사람들에게 그들 앞에 있는 위험을 경고해 주도록 하나님께로부터 위탁받은 의무를 충실하게 이행해 왔는가?이 일요일 강요 운동에 가담하고 있는 자들 중에서까지도 이 조치에서 생길 결과에 대하여 전혀 모르는 자들이 많이 있다. 그들은 자기들이 종교 자유에 대하여 직접적으로 타격을 주고 있다는 사실을 알지 못한다. 성경상 안식일의 요구와, 일요일 제도가 세워져 있는 거짓 기초를 전혀 깨닫지 못하는 자들이 많이 있다. 종교적 법률 제정을 위한 어떤 운동은 각 시대를 통하여 양심의 자유를 대항하여 꾸준히 싸워 온 법왕권에 대한 실제적인 굴복 행위이다. 일요일 준수는 소위 그리스도교의 제도로서 “불법의 비밀”에 의하여 존재하게 되었다. 그러므로, 일요일 준수의 강요는 바로 로마교의 초석이 되는 원칙들을 사실상 시인하는 일이 될 것이다. 우리 나라가 일요일 법령을 제정하는 데 대한 정책을 시달하게 되면, 개신교는 이 일에 있어서 법왕교와 손을 잡게 될 것이다. 그것은 오랫동안 강력한 독재로 등장할 기회를 열심히 찾고 있던
3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