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증언보감 2권, 303

  • List
 
책갈피
제 42 장
성경의 영감성을 증거해 주는 성경의 오묘들*

“네가 하나님의 오묘를 어찌 능히 측량하며 전능자를 어찌 능히 온전히 알겠느냐 하늘보다 높으시니 네가 어찌 알겠으며 음부보다 깊으시니 네가 어찌 알겠느냐”(욥 11:7, 8). “내 생각은 너희 생각과 다르며 내 길은 너희 길과 달라서 하늘이 땅보다 높음같이 내 길은 너희 길보다 높으며 내 생각은 너희 생각보다 높으니라”(사 55:8, 9). “나는 하나님이라 나 같은 이가 없느니라 내가 종말을 처음부터 고하며 아직 이루지 아니한 일을 옛적부터 보이고”(사 46:9, 10). 유한한 사람들의 마음으로 무한하신 분의 성품과 사업을 완전히 이해할 수는 없다. 가장 예민한 지성을 가진 사람들과 가장 효과적이고 높은 교육을 받은 사람에게도, 거룩하신 분은 언제나 신비에 싸인 채 남아 계셔야 한다.
사도 바울은 “깊도다 하나님의 지혜와 지식의 부요함이여, 그의 판단은 측량치 못할 것이며 그의 길은 찾지 못할 것이로다”고 부르짖는다(롬 11:33). 비록 “구름과 흑암이 그에게 둘렸”을지라도 “의와 공평이 그 보좌의 기초”이다(시 97:2). 그분께서 우리를 취급하시는 일과 그분께서 역사하시는 동기를 우리가 깨닫는 그만큼, 우리는 무한한 능력과 결합된 끝없는 사랑과 자비를 이해할 수 있다. 우리는 알아서 유익이 될 만큼 그분의 목적을 이해할 수 있다. 그리고, 그 외의 것은 전능하신 분의 능력과, 모든 사람의 아버지시요 왕이신 분의 사랑과 지혜에 여전히 맡겨야 한다.하나님의 말씀은, 그 말씀의 주인 되시는 거룩하신 분의 성품과 마찬가지로,
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