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증언보감 2권, 294

  • List
 
책갈피
제 41 장
부당한 구별*

어떤 사람들은, 주님께서 당신의 종을 통하여 주신 경고와 경계와 견책이 각 개인의 경우를 위한 특별한 이상으로 주어지지 않는 한 다른 근원에서 온 권고와 경고보다 더 큰 비중으로 취급되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취해 왔다. 어떤 경우에는 교회나 개인들을 위한 증언을 전하는 일에 있어서, 내가 과거에 한 것처럼 교회의 교인들에게서 받은 편지에 의하여 영향을 받아 기록했다는 말을 들어왔다. 또한, 하나님의 영에 의하여 주어졌다고 하는 증언들이 인간적 출처에서 모은 지식에 근거를 둔 내 자신의 판단의 표현에 불과하다고 주장한 자들도 있었다. 이런 말은 완전히 거짓된 것이다.
그러나, 만일 교회가 개인으로부터 받은 어떤 질문이나 특별한 말이나 호소에 대한 반응으로 증언을 기록하여 하나님께서 그들에 관하여 나타내신 빛을 제시한다면, 이와 같은 방법으로 증언이 생겼다는 사실 때문에 증언의 정당성이나 중요성이 결코 감소되는 것은 아니다. 나는 증언 31권에서 이 점에 직접 관련된 몇 귀절을 인용하는 바이다.
“사도 바울은 이런 문제에 있어서 어떠하였던가? 글로에의 집 편으로 받은 고린도 교회의 상태에 관한 소식은 그로 하여금 그 교회에 첫번째 편지를 쓰게 하였다. 고린도에 있었던 사실들을 그에게 알려 주는 사신(私信)이 그에게 왔다. 그러므로, 그는 회답을 통하여, 유의하기만 하면 거기 있는 죄악들을 교정할 수 있는 일반적 원칙들을 밝혀 주었다. 그는 큰 사랑과 지혜로써 모든 사람이같은 말을 하고 그들 사이에 분쟁이 없게 하라고 그들을 권면한다.바울은 영감받은 사도였다. 그럴지라도, 주님께서는 언제나 그에게 당신의 백성들의 상태를 그대로 계시하지 않으셨다.
2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