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증언보감 2권, 27

  • List
 
책갈피
제 4 장
하나님의 일꾼들*

큰 추수장에서 일하는 동료들이여, 우리가 일할 시간은 얼마 남지 아니하였다. 지금은 우리가 일하기에 가장 좋은 기회이므로, 매순간을 참으로 주의 깊이 활용해야 한다. 우리 구주께서는 영혼 구원 사업에 너무도 헌신하셨으므로 피의 침례까지 받고자 원하셨다. 사도들은 그들의 주님의 열성에 사로잡혀 위대한 사업을 성취하기 위하여 확고하고 꾸준하고 열렬하게 앞으로 전진하여, 정사와 권세와 공중에 있는 악의 영들을 대항하여 싸웠다.
우리는 사도 시대보다 훨씬 더 큰 열성이 요구되는 시대에 살고 있다. 그러나, 그리스도의 일꾼들 중 많은 사람들에게 불안한 감정과, 현대 부흥사들의 허황된 스타일을 본받고자 하는 욕망과, 무엇인가 큰 일을 하고 선동적인 분위기를 일으키고 유능한 설교가로 인정을 받음으로 명예와 영광을 받고자 하는 욕망이 있다. 그런 사람들은 비록 어려움을 당할지라도, 영웅들에게 주어지는 영광을 얻을 수만 있으면 불굴의 정력으로 사업에 열중하게 될 것이다. 그러나, 거의 알려지지 않은 채 생활하고 활동하며, 무명인(無名人)으로서 사람들에게 특별한 칭찬을 받지 않고 예수님을 위하여 수고하고 희생하는 일은 불과 소수의 사람들만이 간직하는 건전한 원칙과 확고부동한 목적이 요구된다. 만일, 겸손하게 하나님과 동행하고 사람들을 보지 않고 오직 그리스도를 위해서만 더욱 큰 노력을 기울였을 것 같으면, 더 많은 일이 성취되었을 것이다.
목회 사업에 종사하는 나의 형제들이여, 온전히 온유하고 겸손한 태도로 예수님을 찾으라. 사람들의 주의를 그대들 자신에게로 끌고자 하지 말라. 그대들이 예수님을 높이는 동안 그릇에 불과한 그대 자신을 보지 않게 하라. 예수님에 관하여 이야기하고, 예수님 안에서 자아를 잃어버려라. 우리의 믿음에 관하여서는 지나치게 요란하고 흥분하면서도, 갈바리와 십자가는 잊어버리고 있다.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