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증언보감 2권, 22

  • List
 
책갈피
제 3 장
질투와 헐뜯는 일에 대한 책망*

교인들 사이에 무례한 말을 한다는 이야기를 들을 때, 나는 참으로 괴롭다. 손해를 끼치는 거짓 혀들이 있다. 교활하고 몰래 음모를 꾸미는 혀들이 있다. 소문을 퍼뜨리고, 쓸데없이 간섭하고, 교묘하게 약을 올리는 일들이 있다. 험담을 좋아하는 자들 중에는 호기심에 의하여 하는 어떤 자들, 질투에 의하여 하는 어떤 자들, 하나님께서 그들을 책망하기 위하여 말씀하시는 사람들에 대한 증오심에 의하여 하는 많은 자들이 있다. 이와 같은 모든 불화의 요인들이 활동하고 있다. 어떤 사람들은 그들의 진정한 감정을 숨기는가 하면, 어떤 사람들은 다른 사람의 허물에 관하여 그들이 알거나 심지어 의심하고 있는 것까지 모두 퍼뜨리고자 열망한다.
나는 진리를 거짓으로, 선을 악으로, 무죄를 범죄로 바꾸고자 하는 거짓 증거의 정신이 오늘날 활동하고 있는 것을 보았다. 사단은 하나님의 백성이라고 공언하고 있는 자들의 상태를 기뻐한다. 많은 사람들은 그들 자신의 영혼은 등한히 하면서 다른 사람들을 비평하고 정죄할 기회는 열심히 찾고 있다. 모든 사람이 품성의 결함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투기하는 자가 손해를 입히기 위하여 설명할 수 있는 무엇인가를 찾아내기는 어렵지 않다. 이른바, 스스로를 재판관으로 생각하는 자들은 “이제 진상을 다 파악하고 있으므로, 우리는 그들이 누명을 벗을 수 없는 죄를 그들에게 정하는 바이다”고 말한다. 그들은 적당한 기회를 기다리다가 그들의 험담 꾸러미를 풀어 놓고, 진기한 뉴스를 쏟아 놓는다.천성적으로 상상력이 풍부한 사람들은 의견을 관철시키기 위한 노력을 통하여 자기 자신을 속이고 다른 사람들을 속일 위험이 있다. 그들은 다른 사람이 주의성 없이 하는 말들을 수집하되, 그 말들이 급히 쏟아 놓은 것이므로 말하는 자의 진정한 의사를 나타내는 것이 아닐 수도 있다는 것을 생각하지 않는다. 그러나, 이처럼 생각 없이 지껄이는 말들은 흔히 주목할 가치조차 없을 정도로 사소한 것들이지만, 그것들을 사단의 확대경에 비추어서 마침내 두더지가 파 놓은 흙 두둑이 태산처럼 보일 때까지 깊이 생각하고 되풀이 한다.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