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증언보감 2권, 149

  • List
 
책갈피
제 24 장
다가오는 위기*

“용이 여자에게 분노하여 돌아가서 그 여자의 남은 자손 곧 하나님의 계명을 지키며 예수의 증거를 가진 자들로 더불어 싸우려고 바다 모래 위에 섰더라”(계 12:17). 가까운 장래에 우리는 개신교회들이 계명을 지키는 자들을 반대하는 세상과 법왕의 세력으로 더불어 연합함으로 이 말씀들이 성취되는 것을 보게 될 것이다. 지나간 시대에 법왕 교도들을 충동한 그 동일한 정신이 하나님께 충성하는 자들에 대한 유사한 일을 하도록 개신교도들을 이끌 것이다.
교회와 국가는 장래의 투쟁을 위하여 지금 준비하고 있다. 개신교도들은 로마교도들이 한 것처럼 일요일을 정면에 내세우기 위하여 암암리에 활동하고 있다. 각처에서 법왕권은 이전의 박해를 되풀이할 수 있는 은밀한 장소에 높고 거대한 건물들을 쌓아올리고 있다. 그리고, 할 수만 있으면 택한 자라도 미혹하기 위하여 사단은 대규모의 이적을 행할 길을 마련하고 있다.미구에 하나님의 백성들에 대하여 내리게 될 조서는 에스더 시대에 아하수에로 왕이 유대인들에 대하여 내린 것과 매우 흡사할 것이다. 바사의 조서는 모르드개에 대한 하만의 적의(敵意) 때문에 생긴 것이었다. 모르드개는 하만에게 손해를 준 것이 아니고, 오직 하나님께 나타내야 할 존경의 표를 하만에게 나타내지 않은데 불과했다. 유대인들에 대한 왕의 결정은 특별한 백성에 대한 허위 진술로 말미암는 기만 아래 이루어졌다. 사단은 참 하나님께 대한 지식을 보존한 자들을 지상에서 제거해 버리기 위하여 음모를 꾸몄다. 그러나, 그의 음모는 사람들을 지배하는 반대 세력에 의하여 실패로 돌아갔다. 능력이 탁월한 천사들이 하나님의 백성들을 보호하기 위하여 임명되고,
1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