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증언보감 2권, 140

  • List
 
책갈피
제 22 장
세속적 마음의 올무*

마지막 결정의 날이 되면, 하나님께서 각 사람의 이름까지 알고 계셨음이 나타날 것이다. 보이지 않는 목격자가 생애의 모든 활동을 지켜보고 있다. “일곱 금촛대 사이에 다니시는”분께서는 “내가 네 행위”를 아노라고 말씀하신다(계 2:1). 그 때에는 기회를 등한히 한 것과, 선한 목자께서 곁길로 나가 방황하고 있는 자들을 찾아내어 안전하고 화평한 길로 돌아오게 하시고자 얼마나 불굴의 노력을 하고 계셨는지 깨닫게 된다. 하나님께서는 쾌락을 사랑하는 자들에게 거듭거듭 호소하셨다. 거듭거듭 그분께서는 그들이 스스로의 위험을 깨닫고 피하도록 그들이 가는 길에 당신의 말씀의 빛을 비추어 주셨다. 그러나, 그들은 계속해서 넓은 길을 가면서 조소와 조롱을 마침내 은혜의 시기가 끝날 때까지 한다. 하나님의 길은 공정하고 공의로우므로, 부족함이 나타난 자들에게 선고가 내릴 때 모든 사람의 입은 잠잠해질 것이다. …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지 못한다. 왜냐하면, “믿음으로 좇아 하지 아니하는 모든 것이 죄”가 되기 때문이다(롬 14:23). 요망되는 믿음은 단순히 교리에 동의하는 것만 아니고, 사랑으로 역사하고 심령을 정결케 하는 것이다. 겸손과 온유와 순종은 믿음이 아니다. 그러나, 그것들은 믿음의 결과 혹은 열매이다. 이러한 덕성들은 그대가 그리스도의 학교에서 배움으로 얻어야 한다. 그대는 하늘의 분위기와 원칙을 알지 못하며, 하늘의 언어는 그대에게 거의 생소한 언어이다. 하나님의 성령께서는 그대를 위하여 여전히 탄원하고 계신다. 그러나 나는, 그대가 여러 해 동안 그대를 위하여 호소하고 있는 그 음성에 유의할 것인지에 대하여 심각하고도 괴로운 회의심을 품고 있다. 나는 그대가 그 음성에 유의하여 돌이켜 살기를 바란다.가련하고 무가치한 그대 자신을 예수님께 바치는 것이 너무 큰 희생이라고 생각하는가?
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