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증언보감 2권, 19

  • List
 
책갈피
제 2 장
시기와 비평*

시기는 성미가 비꼬인 상태가 아니고 모든 기능을 혼란시키는 성미의 이상 상태(異常狀態)이다. 그것은 사단에게서 시작된 것이다. 그는 하늘에서 첫째가 되기 원하였다. 그러나, 그가 구한 모든 능력과 영광을 소유할 수 없게 되자, 하늘 정부를 반역하게 되었다. 그는 우리의 첫 조상을 시기하여 그들을 범죄하도록 유혹하고 그들과 모든 인류를 파멸당하게 했다.
시기하는 자는 다른 사람들의 훌륭한 특성과 고상한 행동에 대하여 눈을 감는다. 그는 탁월한 것을 언제나 헐뜯고 그릇되게 나타내고자 한다. 사람들은 이따금 다른 결함들을 고백하고 버리기도 한다. 그러나, 시기하는 사람들에게는 거의 바랄 것이 없다. 사람을 시기하는 것은 자기가 우월하다는 것을 인정하는 것이므로, 교만은 어떤 양보도 하지 않을 것이다. 시기하는 자에게 죄를 깨닫게 하고자 하면, 그는 자기가 시기하는 대상에 대하여 더욱 가혹해지고 너무도 흔히 불치의 상태가 되어 버린다.
시기하는 자는 가는 곳마다 독소를 퍼뜨려서 친구들을 이간시키고, 하나님과 인류에 대한 증오심과 반역심이 일어나게 한다. 그는 자기 스스로 탁월한 목표에 도달함에 있어서 용감하고 극기적인 노력을 함으로써가 아니고, 있는 곳에 그대로 서서 다른 사람들의 노력에 돌려야 할 공로를 감소시킴으로써 자기가 가장 선하고 가장 위대하다는 인정을 받고자 한다. …손해를 끼치기 좋아하는 혀, 이야기하라 나도 이야기하리라고 조잘거리는 혀를, 사도 야고보는 지옥 불에 견주어 설명하고 있다. 그것은 어느 곳으로나 횃불을 퍼지게 한다. 흠없는 사람의 명예를 손상시키는 험담을 퍼뜨리는 자는 어떤 일에 관심을 갖고 있는가? 그는 무거운 짐을 지고 이미 쓰러져 가고 있는 자들의 희망과 용기를 빼앗고 있으면서도 그 자신의 악한 일을 중단하지 않을 것이다. 그는 추문을 좋아하는 자신의 성향(性向)에 몰두하는 일에만 관심을 쏟는다.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