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증언보감 2권, 113

  • List
 
책갈피
제 18 장
형제간의 사랑*

생애는 훈련 과정이다. 그리스도인은 세상에 있는 동안 반대 세력을 맞이할 것이다. 기질을 시험하기 위하여 분노를 자극하는 일이 있을 것이다. 이와 같은 것들을 올바른 정신으로 대함으로써 그리스도인 덕성이 계발된다. 손해와 모욕을 온유한 마음으로 참고, 모욕적인 말에 부드러운 대답으로 반응을 보이고, 압제적 행동을 친절로써 대하면, 그리스도의 영이 마음 가운데 거하고 산 포도나무에서 나온 수액(樹液)이 가지로 흐르고 있다는 증거가 된다. 우리는 이 세상에서 그리스도의 학교에 다니고 있다. 우리는 그 학교에서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해지도록 배워야 한다. 그리하여, 마지막 심판의 날에 우리는 우리가 만나는 모든 장애와 극복하도록 요구받는 모든 역경과 고난이 그리스도인 생애의 원칙을 적용하는 데 있어서의 실제적 교훈임을 깨닫게 될 것이다. 만일, 잘 견디기만 하면, 그것들은 그리스도의 품성과 같은 품성을 계발시켜 주고 그리스도인과 세상 사람과를 구별지어 준다.
만일, 우리가 고상하고 순결하고 거룩하고 깨끗한 하나님의 자녀가 되려면 도달해야 할 높은 표준이 있고, 우리가 그 표준에 도달하려면 전정(剪定)의 과정이 필요하다. 만일, 싸워야 할 난관이 없고, 극복해야 할 장애가 없고, 인내와 오래 참음이 요구되는 것이 전혀 없다면, 이같은 전정이 어떻게 이루어지겠는가? 이같은 시련은 우리의 경험에서 가장 작은 축복들이 아니다. 그것들은 우리로 성공에 대한 결심을 고취시켜 주기 위하여 마련된 것들이다. 우리는 그것들이 우리를 방해하고 억압하고 멸망시키도록 허용하는 대신에 자아(自我)에 대한 결정적 승리를 얻기 위한 하나님의 방편으로 이용해야 한다.
그리스도인의 성장품성은 시험을 받게 될 것이다. 만일, 우리가 진실로 산 포도나무의 가지일 것 같으면, 그리스도께서 우리 안에 나타나게 될 것이다. 우리는 초조와 불안 가운데서도 인내하고 친절하고 오래 참고 즐거워할 것이다.
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