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증언보감 2권, 11

  • List
 
책갈피
제 1 장
주님의 날이 가까이 이름*

“여호와의 큰 날이 가깝도다 가깝고도 심히 빠르도다 여호와의 날의 소리로다 용사가 거기서 심히 애곡하는도다 그 날은 분노의 날이요 환난과 고통의 날이요 황무와 패괴의 날이요 캄캄하고 어두운 날이요 구름과 흑암의 날이요 나팔을 불어 경고하며 견고한 성읍을 치며 높은 망대를 치는 날이로다 내가 사람들에게 고난을 내려 소경같이 행하게 하리니 이는 그들이 나 여호와께 범죄하였음이라”(습 1:14-17).
“그 때에 내가 등불로 예루살렘에 두루 찾아 무릇 찌끼같이 가라앉아서 심중에 스스로 이르기를 여호와께서는 복도 내리지 아니하시며 화도 내리지 아니하시리라 하는 자를 벌하리니”(12절).
“수치를 모르는 백성아 모일지어다 모일지어다 명령이 시행되기 전, 광음이 겨같이 날아 지나가기 전, 여호와의 진노가 너희에게 임하기 전, 여호와의 분노의 날이 너희에게 이르기 전에 그러할지어다 여호와의 규례를 지키는 세상의 모든 겸손한 자들아 너희는 여호와를 찾으며 공의와 겸손을 구하라 너희가 혹시 여호와의 날에 숨김을 얻으리라”(습 2:1-3).
우리는 마지막 때에 가까이 이르렀다. 나는 하나님의 보복의 심판이 이 땅에 이미 내리고 있는 것을 보았다. 주님께서는 미구에 일어나려는 사건에 관하여 우리에게 경고하셨다. 하나님의 말씀에서 빛이 비치고 있다. 그러나, 어두움이 땅을 덮고 캄캄함이 만민을 가리고 있다. “저희가 평안하다, 안전하다 할 그 때에 … 멸망이 홀연히 저희에게 이르리니 결단코 피하지 못하리라.”이 무서운 흑암의 원인을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