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증언보감 1권, 518

  • List
 
책갈피
제 96 장
심 판*

1879년 10월 23일 새벽 2시경에 주님의 성령이 내게 임하였으며, 나는 다가오는 심판의 장면을 보게 되었다. 내 앞을 지나간 광경들과 그것이 내 마음에 남긴 인상은 도저히 말로 적절하게 표현할 수 없다.
하나님의 심판이 집행되는 큰 날이 온 것처럼 보였다. 천천 만만이 큰 보좌 앞에 모여 있었는데, 그 보좌 위에는 위엄스런 모습을 한 한 분이 앉아 계셨다. 몇 권의 책이 그분 앞에 놓여 있었는데, 그 각 책의 표지에는 타는 불꽃 같은 금 글씨로 “하늘의 원부(原簿)”라고 적혀 있었다. 그 때, 진리를 믿노라고 주장하는 자들의 이름이 있는, 이 책들 중 하나가 펼쳐졌다. 보좌 주위에 몰려 있던 헤일 수 없는 사람들이 갑자기 내 시야에서 사라지고, 빛과 진리의 자녀라고 공언하는 자들만이 나의 주목을 끌었다. 이 사람들의 이름이 하나 하나 불려지고 그들의 선행이 지적될 때, 그들의 얼굴은 사방으로 반사되는 거룩한 기쁨으로 빛났다. 그러나, 이것이 나의 마음에 가장 강한 인상을 주는 것 같지는 않았다.
다른 책이 펼쳐졌는데, 거기에는 진리를 공언하는 자들의 죄가 기록되어 있었다. 이기심이라는 총괄적 제목 아래 여러 가지 다른 죄들이 적혀 있었다. 매줄마다 역시 제목이 붙어 있었고, 그 제목들 밑 곧 각 이름의 맞은편에는 그 각각의 줄 안에 보다 경한 죄들이 기록되어 있었다.탐심이라는 제목 아래는 거짓·절도·강도·사기·탐욕이 있고, 야망 아래는 자만과 사치가 있고, 악의·시기·미움 위에는 질투가 있고, 부절제는 긴 목록의 두려운 죄악들 곧 음탕·간음·동물적 정욕의 방종 등과 같은 죄악의 목록이 붙어 있었다.
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