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증언보감 1권, 443

  • List
 
책갈피
제 83 장
교인이 되는 의무*

사랑하는 형제들에게:신체의 모든 다른 지체들이 연합하여 온몸을 이루고 각 지체가 온몸을 주관하는 머리에 순종하여 각자의 직책을 수행하듯이, 그리스도 교회의 교인들은 하나의 균형진 몸 안에 연합하여, 온몸이 성화된 머리에 복종해야 한다.
교회의 발전은 그 교인들의 그릇된 행동 때문에 지연된다. 교회와 연합하는 것이 중요하고 필요한 것이기는 하나, 그것이 한 개인을 그리스도인으로 만들거나 구원을 보장해 주지는 않는다. 우리의 마음이 그리스도에게서 분리되어 있으면, 우리의 이름이 교회의 녹명책에 올라 있을지라도 우리는 하늘에 들어갈 자격을 얻을 수가 없다. 우리는 그분과 하나가 되어 일하면서 세상에서 그분의 충실한 대표자가 되어야 한다. “사랑하는 자들아 우리가 지금은 하나님의 자녀라”(요일 3:2). 우리는 늘 이 거룩한 관계를 마음 속에 기억하고, 하늘 아버지의 사업에 불명예를 초래할 일은 전혀 하지 않아야 한다.
우리의 신앙 고백은 매우 고상한 것이다. 안식일을 준수하는 재림신도로서, 우리는 하나님의 모든 계명을 준행하며 구속주의 오심을 기다리노라고 공언한다. 하나님께 성실한 소수의 사람들에게 가장 엄숙한 경고의 기별이 위탁되어 왔다. 우리는 말과 행동으로, 우리에게 놓여진 그 큰 의무를 인정한다는 사실을 보여 주어야 한다. 우리의 빛을 아주 분명하게 비춤으로 우리가 매일의 생애에서 하늘 아버지를 영화롭게 한다는 것과, 우리가 하늘과 연결되어 있고 예수 그리스도와 유업을 같이 나눌 상속자이며, 그분께서 능력과 큰 영광으로 나타나실 때 우리가 그와 같을 것임을 다른 사람들이 볼 수 있게 해야 한다.우리는 모두 눈에 보이는 교회의 교인으로서, 그리고 주님의 포도원의 일꾼으로서의 개인적 책임을 느껴야 한다.
4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