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증언보감 1권, 47

  • List
 
책갈피
제 8 장
청년 안식일 준수자들*

1857년 8월 22일, 미시간 주 몬트레이의 한 기도하던 집에서, 나는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예수님의 음성을 듣지 못했으며 구원의 기별이 영혼을 사로잡아 그들의 생애에 개혁을 일으키고 있지 못함을 보았다. 청년들 중 많은 사람들은 예수의 심령을 갖고 있지 않다. 하나님의 사랑이 그들의 마음에 없으므로, 온갖 선천적 약점들이 하나님의 성령과 구원 대신 승리를 얻고 있다.
참으로 예수의 믿음을 소유한 자들은 그들보다 더 많은 경험을 가진 자들 앞에서 십자가를 지는 것을 부끄러워하거나 두려워하지 않을 것이다. 만일, 그들이 진정으로 올바르기를 원한다면, 그들은 선배 그리스도인들로부터 얻을 수 있는 모든 도움을 바랄 것이다. 선배들은 기꺼이 그들을 도울 것이다. 하나님께 대한 사랑으로 따뜻해진 마음은 사소한 일로 인해 그리스도인 생애에서 방해를 받는 일이 없을 것이다. 그들은 하나님의 성령께서 그들 속에 행하신 일을 기탄없이 이야기하고 찬미하고 기도하게 될 것이다. 청년들을 퇴보케 하는 것은 믿음과 거룩한 생애의 결핍이다. 그들의 생애가 그들을 정죄한다. 그들은 자신들이 그리스도인으로서 마땅히 살아야할 삶을 살지 않는다는 사실을 안다. 그러므로, 그들은 하나님과 교회 앞에서 자신을 가지지 못한다.
청년들이 그들보다 나이가 많은 연장자들이 없을 때 더 자유로움을 느끼는 이유는 그들이 동류(同類)들끼리 있기 때문이다. 각자는 자신이 남만큼은 훌륭하다고 생각한다. 모두들 표준에 미달함에도 불구하고 서로를 비교하면서, 완전하고 진정하며 유일한 표준을 소홀히 한다. 예수님은 진정한 모본이시다. 그분의 자아 희생적 생애는 우리의 모본이다.그 모본은 거의 연구되지 않고 존중되지 못함을 나는 보았다. 청년들이 그들의 신앙을 위하여 자아를 부정하거나 시련을 당하는 일이 얼마나 적은가!
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