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증언보감 1권, 397

  • List
 
책갈피
제 75 장
세상의 상태*

나는 신속하게 불의의 잔을 채우고 있는 세상의 상태를 보았다. 온갖 형태의 폭력과 범죄가 우리의 세상을 채우고 있으며, 사단은 범죄와 비열한 죄악을 인기 있는 것이 되게 하고자 온갖 방편을 다 사용하고 있다. 거리를 걷는 청년들은 소설에 담겨져 있거나 어떤 극장에서 상영되고 있는 범죄에 대한 광고지나 벽보에 의해 둘러싸인다. 그들의 마음은 죄와 친숙해지도록 교육을 받는다. 비열하고 악한 자들이 추구하는 행동 노선이 그 날의 정기 간행물을 통하여 그들 앞에 계속 놓여지며, 호기심을 자극하고 동물적 정욕을 일으키는 온갖 것들이 전율케 하고 흥분시키는 소설들을 통하여 그들 앞에 이르러 온다.
부패된 지성에서 흘러나오는 문학은 오늘날 세상에 사는 수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중독시킨다. 죄악은 심히 죄스러운 모습으로 보이지 않는다. 그들은 비열한 범죄와 악을 너무 많이 보거나 들음으로 한때 부드러웠던 양심, 즉 공포를 느끼고 움츠러들던 양심은 아주 굳어져서, 사람들의 저열하고 악한 말이나 행동에 탐욕스런 흥미를 가지고 머물 수 있게 된다.“노아의 때에 된 것과 같이 인자의 때에도 그러하리라”(눅 17:26). 하나님께서는, 선한 사업에 열성적이고, 이 타락한 시대의 부패 가운데서도 굳게 서는 한 백성을 가지실 것이다. 거룩한 능력을 굳게 붙듦으로 모든 유혹에 대한 방어벽이 될 한 백성이 있게 될 것이다. 선정적인 광고지를 통하여 악한 지식이 그들의 감각에 호소하고 그들의 마음을 부패시키려 할 것이다. 그러나, 그들은 하나님과 천사들과 단단히 연합되어 있으므로, 마치 보지 않는 자와 듣지 않는 자 같아질 것이다. 그들은 아무라도 그들을 위하여 대신해 줄 수 없는 일을 가지고 있다. 그것은 믿음의 선한 싸움을 싸우며 영생을 붙드는 것이다. 그들은 자아를 신뢰하거나 스스로 만족하지 않을 것이다.
3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