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증언보감 1권, 342

  • List
 
책갈피
제 70 장
견책을 멸시하는 자들*

사도 바울은, 여행 길에서 이스라엘 백성들이 당한 경험이 말세를 맞을 이 시대에 살고 있는 자들을 위하여 기록되었다고 분명하게 말한다. 히브리 인들이 당한 위험보다 우리가 당하는 위험이 덜하지 않고 오히려 더하다. 옛날 이스라엘 백성들에 대해 기록된 것처럼, 앞으로도 질투와 불평에 대한 유혹이 있을 것이요, 대담한 반역이 일어날 것이다. 죄악과 잘못에 대한 책망을 대항하여 일어나는 정신이 언제나 있게 될 것이다. 그러나, 이 때문에 견책의 음성이 잠잠해져야 하겠는가? 만일 그렇다면, 우리는 백성들의 잘못과 범람하는 죄악들을 견책하기를 두려워하는 우리 나라의 여러 다른 교단과 아무 다를 바가 없는 위치에 처하게 될 것이다.하나님께서 의의 교역자로 세우신 자들은 백성들의 죄악을 책망할 엄숙한 책임을 지고 있다. 바울은 다음과 같이 디도에게 명하였다. “너는 이것을 말하고 권면하며 모든 권위로 책망하여 누구에게든지 업신여김을 받지 말라”(딛 2:15). 담대히 죄를 견책하는 자를 멸시하는 자들이 항상 있을 것이나, 견책을 하지 않으면 안 될때가 있다. 바울은 디도에게, 어떤 부류의 사람들이 믿음 안에 견고히 서도록 엄한 책망을 할 것을 지시한다. 서로 다른 성질을 가지고 교회로 모여든 남녀들은 독특한 성격과 결점을 지니고 있다. 이러한 것들이 드러날 때, 그들에게는 견책이 필요된다. 중요한 위치에 놓여진 자들이 전혀 견책이나 책망을 받지 않는다면, 이내 하나님의 명예를 크게 손상시킬 비도덕적 문제들이 일어나게 될 것이다. 그러나, 어떤 방법으로 견책해야 할까? 사도는 다음과 같이 대답한다. “범사에 오래 참음과 가르침으로 경책하며 경계하며 권하라”(딤후 4:2). 견책을 필요로 하는 자 앞에 원칙이 제시되어야 하나,
3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