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증언보감 1권, 282

  • List
 
책갈피
제 53 장
그리스도인 레크리에이션*

나는 오늘 이 곳에 모인 우리들의 모임과 불신자들이 갖는 일반적인 유사한 모임과의 사이에 어떠한 대조가 눈에 뜨일까를 생각해 보았다. 불신자들의 집회에는 기도나 그리스도 혹은 종교적 사물에 대한 언급 대신에 어리석은 웃음과 경박한 대화가 들릴 것이다. 그들의 목적은 일반적으로 기분 좋은 시간을 갖자고 하는 것이다. 그것은 어리석게 시작하고 허망하게 끝난다. 우리는 하나님과 사람에 대해 양심의 꺼림이 없이, 즉 우리가 우리와 사귄 자들을 어떤 방법으로라도 상처를 입히거나 해를 끼치지 않았다는, 또한 그들에게 해로운 영향을 끼치지 않았다는 인식을 가지고 집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행동하고 이 집회가 운영되기를 바란다.
매우 많은 사람들이 이 점에서 실패한다. 그들은 그들이 매일 행사하는 영향에 대하여 책임을 지고 있다는 사실과, 그들의 생애의 사귐에서 그들이 끼친 영향과 그들이 준 감화에 대해 하나님 앞에서 회계할 것이라는 사실을 생각하지 않는다. 만일, 이러한 영향이 다른 사람의 마음을 하나님께로부터 떠나게 하고, 헛되고 어리석은 길로 이끌며, 어리석은 방종이나 오락을 통하여 그들 자신의 쾌락을 추구하도록 유도하는 성질의 것이라면, 그들은 이에 대한 책임을 져야만 한다. 만일, 이들이 영향력 있는 남녀들이거나 그들의 위치가 그들의 모본으로써 남에게 영향을 미치는 그런 위치라면, 성경의 표준에 의해 자신의 행동을 조절하기를 게을리 한 큰 죄가 그들 위에 있게 된다.
2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