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증언보감 1권, 247

  • List
 
책갈피
제 46 장
재물의 기만성*

사랑하는 M 자매에게:주님께서 그대의 경우를 내게 보여 주셨을 때, 나에게는, 오래 전 그대가 곧 오시는 그리스도에 대한 믿음을 가지기 시작하였을 당시가 제시되었다. 그대는 그분의 오심을 기대하였으며 사랑하였다. …
나는 그대가 자신과 자녀들을 부양하기 위하여 가난과 싸우는 것을 보았다. 여러 번 그대는 어찌할 바를 몰랐으며, 장래는 암담하고 불확실하게 보였다. 고통 중에서 그대는 주님께 부르짖었고, 그분은 그대를 위로하고 도우셨으며, 희망의 빛이 그대 주위를 비추었다. 그럴 때에, 하나님은 그대에게 얼마나 귀중하였는가! 그분의 위로의 사랑은 얼마나 달콤하였는가! 그대는 그대가 하늘에 귀한 보물을 쌓아 두고 있음을 느꼈다. 고통당하는 하나님의 자녀들에게 주어지는 상급을 바라볼 때, 그분을 그대의 아버지라고 주장할 수 있다는 사실은 얼마나 큰 위로였는가! …나는 부를 얻고자 하는 그대의 욕망을 주목하게 되었다. 그대의 마음의 느낌은 다음과 같았다. “오, 만일 내가 재물을 가질 수만 있다면, 나는 그것을 낭비하지 않겠다! 나는 인색하고 꼼꼼한 자들에게 모본을 보여 주겠다. 나는 그들에게 선행에 따르는 큰 축복을 보여 줄 것이다.” 그대의 영혼은 탐욕을 혐오하였다. 이 세상 재물을 풍부하게 가진 자들이 곤핍한 자들의 부르짖음에 대하여 마음의 문을 닫는 것을 볼 때 그대는 말하였다. “하나님께서 그들을 심판하실 것이다. 그분께서 그들의 행한 대로 그들에게 갚으실 것이다.” 부요한 자들이 거만하게 걸으며 그들의 마음을 마치 쇠줄로 묶은 듯 이기심으로 동인 것을 볼 때, 그대는 비록 그대가 핍절하고 고난 중에 있을지라도 그들이 그대 자신보다 더 가난하다고 생각했다. 이 돈 자랑을 하는 자들이 돈은 힘을 가지고 있다고 하여 교만하게 구는 것을 볼 때, 그대는 그들을 불쌍하게 여겼으며 어떤 경우에라도
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