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증언보감 1권, 198

  • List
 
책갈피
제 37 장
훼손된 양심*

친애하는 N 형제에게:나는 그대에게 몇 자 적어 보내야겠다는 의무감을 강하게 느끼고 있다. 나는 감히 써 보내지 않을 수 없는 몇 가지 형편을 그대에 관한 계시 가운데 보았다. 그대의 아내가 진리를 받아들이지 않았기 때문에 사단이 그대를 이용하는 것을 나는 보았다. 그대는 지옥에 발을 딛고 있는 한 부패한 여자와 사귀게 되었다. 그 여자는 그대의 아내로부터 그대가 당하고 있는 반대를 인하여 그대를 크게 동정하였다. 에덴 동산의 뱀처럼, 그는 그의 태도를 매력적인 모습으로 변장하였다. 그는 그대의 마음에, 그대가 학대를 받고 있으며, 그대의 아내는 그대의 마음을 알아주지도 않고 그대의 애정에 보답하지도 않으며, 그대의 결혼 관계를 맺음에는 무엇인가 잘못이 있었다는 인상을 던져 주어, 마침내 그대는 그대가 아내로 맞이한 여인에게 한 평생의 결혼 서약을 괴로운 사슬이라고 상상하기에 이르렀다. 그대는 말하는 것으로 볼 때에는 분명히 천사인 그 여자에게 동정을 받기 위하여 갔다. 그대는 목숨이 부지하는 한, 사랑하며 존경하며 소중히 여기기로 서약한 그대의 아내에게만 해야 할 말을 그의 귀에 쏟아 놓았다. 그대는 시험에 빠지지 않도록 항상 깨어서 기도할 것을 잊었다. 그대의 영혼은 범죄로 인하여 손상을 입었다. 그대는 그대의 생애에 대한 하늘의 기록에 두려운 오점을 남겼다. 그러나, 하나님 앞에 진정으로 겸비하고 회개할 것 같으면, 그분께 가납될 것이다. 그리스도의 보혈은 이 죄악들을 씻어 버릴 수 있다.그대는 타락하되 비참하게 타락하였다. 사단은 그대를 그의 그물로 유인해 들였으며, 그대가 최대한 스스로를 위태하게 할 수 있도록 버려 두었다. 그대는 괴로움을 당하였고 당황하였으며 두려운 시험을 당했다. 양심의 죄책감이 그대를 괴롭힌다. 그대는 자신을 믿지 못하며, 아무도 그대를 믿지 않을 것이라고 상상한다.
1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