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증언보감 1권, 178

  • List
 
책갈피
제 34 장
건강과 신앙*

신앙을 마치 철장(鐵杖)으로 다스리는 폭군처럼 생각하는 병적 상상력을 지닌 자들이 있다. 그런 자들은 끊임없이 자신의 부패 행위를 슬퍼하며, 가상적인 악에 대하여 신음하며 괴로와한다. 사랑은 그들의 마음에 존재하지 않으며, 그들의 얼굴은 항상 찌푸려져 있다. 그들은 순진 무구한 청년들이나 그 밖의 어떤 사람의 웃음 소리에도 불쾌해진다. 그들은 모든 휴양이나 오락을 죄로 여기며, 마음은 항상 엄하고 굳은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것은 하나의 극단이다. 다른 이들은, 마음이 건강을 소유하려면 항상 새로운 오락이나 변화를 찾아내기 위해 긴장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들은 흥분에 의존하기를 배우므로 흥분이 없이는 불안하게 된다. 그러한 자들은 참된 그리스도인이 아니다. 그들은 또 다른 극단으로 치우치게 된다.
그리스도교의 참된 원칙은 모든 사람들 앞에 그 높이와 깊이, 그 길이와 넓이를 측량할 수 없는 행복의 근원을 열어 놓는다. 영생하도록 솟아나는 샘물은 우리 안에 거하시는 그리스도시다. 그것은 그리스도인들이 마음껏 마셔도 마르지 않는, 계속 솟아나는 샘물이다.거의 모든 사람에게 심신의 질병을 가져 오는 것은 불만의 감정과 불평하는 정신이다. 그들에게는 하나님이 없고, 내세의 사물에까지 미치는 소망-확실하고 견고한 영혼의 닻과 같은 소망이 없다. 이 소망을 소유한 자들은 하나님께서 순결하신 것처럼 자신을 순결하게 할 것이다. 그런 자들에게는 초조한 바람, 불평, 불만이 없으며, 계속적으로 죄악을 찾아내거나 가상적인 고난을 깊이 생각하는 일이 없다. 그러나, 우리는 환난의 때를 미리부터 당하고 있는 사람들을 많이 본다.
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