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증언보감 1권, 174

  • List
 
책갈피
제 32 장
안식일의 올바른 준수*

1865년 12월 25일에, 나는 안식일을 지키는 문제에 있어서 지나친 태만이 존재하여 왔음을 보았다. 하나님께서 사람들에게 일하라고 주신 엿새 동안에 세속적 의무를 마치려는 민첩성과, 하나님께서 당신 자신을 위하여 보류하신 신성하고 거룩한 시간의 한 시간이라도 침범하지 않으려는 주의력이 등한시되어 왔다. 여호와의 네째 계명을 범하게 할 만큼 중요하게 생각되는 인간의 사업은 없다.
인간이나 동물의 생명을 구하기 위하여 안식일에라도 일하는 것을 그리스도께서 허락하신 경우는 있다. 그러나, 금전상의 관점에서 우리 자신에게 이익이 되는 일을 위하여 네째 계명을 범한다면 우리는 안식일 준수자로서 모든 계명을 범한 자가 된다. 왜냐하면, 하나의 계명을 범하면 모두 범한 자가 되는 까닭이다.재물을 아낄 목적으로 명백한 여호와의 계명을 범한다면, 그 한계가 어디가 되겠는가? 우리는 그 경계선을 어디에다 그어야 할까? 작은 일에 있어서 범죄하고 그것을 우리 편에 있어서의 특별한 죄라고 보지 않을 때에는, 양심이 굳어지고 감수성이 무디어져서 마침내 우리는 더욱 큰 죄악 가운데로 나아갈 것이며, 안식일에 상당한 양의 일을 하게 될 것이나 스스로는 안식일 준수자라고 자만하게 된다. 그러나, 그리스도의 표준을 따라 평가하면, 우리는 하나님의 거룩한 계명을 모두 다 범하고 있다. 이 점에 있어서 안식일 준수자들은 허물이 있다. 하나님께서는 매우 철저하시므로, 하나님의 시간을 약간 침범함으로 유익을 얻거나 시간을 번다고 생각하는 모든 사람들은 조만간 손해를 입게 될 것이다. 축복을 베푸시는 것이 하나님의 기쁨이시나 그들에게는 축복을 베푸실 수 없으니, 이는 그들이 하나님의 이름을 모독하며 계명을 경시하기 때문이다.
1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