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증언보감 1권, 124

  • List
 
책갈피
제 25 장
두 면류관*

1861년 10월 25일 미시간 주 배틀크릭에서 내게 주어진 이상 중에, 나는 이 지구가 어둡고 침침한 것을 보았다. 천사가 “잘 살펴보라!” 하고 말하였다. 그 때, 나는 지상에 사람들이 있음을 보았다. 어떤 이들은 하나님의 천사들에 의해 둘러싸여 있었으며, 다른 이들은 악한 천사들에 의해 둘러싸여 완전한 흑암 가운데 처해 있었다. 나는 황금홀을 쥔 한 팔이 하늘에서 내려오는 것을 보았다. 그 홀 꼭대기에는 금강석을 점점이 박은 면류관이 있었다. 모든 금강석이 밝고 명료하고 아름다운 빛을 발산하였다. 그 면류관 위에는 다음과 같은 말들이 새겨져 있었다. “나를 얻는 자는 행복하며 영생을 소유할 것이다.”이 면류관 아래쪽에 또 다른 홀이 있었는데, 그 홀 위에도 면류관이 있었고, 그 가운데에는 보석들과 금, 은이 약간의 빛을 반사하며 박혀 있었다. 그 면류관에 새겨진 글은 다음과 같았다. “지상의 보화. 부(富)는 힘이다. 나를 얻는 자는 모두 명예와 명성을 얻는다.” 나는 큰 무리들이 이 면류관을 얻기 위하여 앞으로 달려 나아가는 것을 보았다. 그들은 소란하였다. 어떤 이들은 너무 열렬하여 이성을 잃은 듯 보였다. 그들은 서로 밀치면서 보다 약한 자들을 뒤로 제쳐놓았으며, 급하게 나아가다 넘어진 자들을 발로 짓밟았다. 많은 사람들이 면류관에 있는 보물을 열렬하게 움켜 쥐었으며, 그것들을 꼭 붙들었다. 어떤 이들의 머리는 은과 같이 희었으며, 그들의 얼굴은 염려와 근심으로 깊은 주름이 잡혀 있었다. 그들은, 그들의 뼈 중의 뼈요 살 중의 살인 자신들의 친척들을 돌아보지 않았으며, 호소하는 눈길이 그들을 향할 때에 더욱 그들의 보물들을 꼭 움켜 쥐고, 마치 잠깐 방심하는 순간 약간의 보물이라도 잃지나 않을까, 혹은 보물을 친척들과 나누도록 설득을 당하지나 않을까 두려워하는 것 같았다. 그들의 간절한 눈초리는 자주 지상의 면류관에 고정되었으며, 그 면류관의 보물들을 세고 또 세어 보았다.
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