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증언보감 1권, 75

  • List
 
책갈피
제 16 장
자녀에 대한 의무*

부모들이 일반적으로 자녀를 다룸에 있어서 합당한 방법을 취하여 오지 않았음을 나는 보았다. 그들은 자녀들을 제대로 제어하지 않았으며, 오히려 자만에 빠지고 멋대로 행하도록 방임하였다. 옛날에는 부모의 권위가 인정되었고 자녀들은 부모에게 복종하였으며 부모를 두려워하고 존경하였으나, 이 말세에는 그 질서가 뒤집혀졌다. 어떤 부모들은 자녀에게 복종한다. 그들은 자녀들의 뜻을 꺾기를 두려워하기 때문에 그들에게 굴복한다. 그러나, 자녀들이 부모의 슬하에서 부모를 의존하는 한, 그들은 부모의 지배를 받아야 한다. 부모들은 그들이 옳다고 생각하는 바를 따르도록 요구하면서 과단성 있게 나아가야 한다.엘리는 그의 악한 아들들을 제어할 수 있었으나 그들의 노여움을 살까 두려워하였다. 그는 그들이 이스라엘에게 저주 거리가 될 때까지 그들의 반역이 계속되도록 용납하였다. 부모들은 자녀들을 제어할 필요가 있다. 자녀들의 구원은 부모들이 추구하는 노선에 매우 크게 달려 있다. 많은 부모들은 자녀에 대한 잘못된 사랑이나 지나친 애정으로 인하여 자녀들을 해로운 것에 방종하게 하고 자만심을 조장하며, 자녀들을 허영스럽게 만드는 장식이나 장신구들을 달아주며 자녀들로 하여금 의복이 신사나 숙녀를 만든다고 생각하도록 이끈다. 그러나, 이러한 자녀들과 교제할 기회를 가진 사람들은 짧은 면식으로도 그들의 외모가 그리스도인 미덕이 결핍되고 자기 사랑, 허영, 제어되지 못한 정욕으로 가득 찬 그들의 마음의 결함을 능히 숨기지 못한다는 사실을 분명히 깨닫게 된다. 온유, 겸손, 덕성을 사랑하는 자들은 그들이 안식일 준수자의 자녀라 할지라도 그들과의 교제를 피하여야 한다. 그들과의 사귐은 해로우며, 그들의 영향력은 죽음으로 이끈다.
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