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증언보감 1권, 554

  • List
 
책갈피
제 101 장
유언과 유산*

“너희를 위하여 보물을 땅에 쌓아 두지 말라 거기는 좀과 동록이 해하며 도적이 구멍을 뚫고 도적질하느니라 오직 너희를 위하여 보물을 하늘에 쌓아 두라 저기는 좀이나 동록이 해하지 못하며 도적이 구멍을 뚫지도 못하고 도적질도 못하느니라”(마 6:19, 20). 이기심은 영혼을 파괴하는 죄이다. 이 제목 아래 우상 숭배에 해당되는 탐욕이 속한다. 만물이 하나님의 소유이다. 우리가 누리는 모든 번영은 하나님의 자비의 결과이다. 하나님께서는 위대하시고 풍성한 시여자이시다. 우리에게 주신 후한 것들 중 어떤 부분을 그분께서 요구하시는 것은 우리의 예물로 부요해지시기 때문이 아니다. 그분은 우리의 손에서 아무것도 필요로 하지 않으신다. 우리가 극기, 사랑, 동료 인간에 대한 동정을 나타낼 기회를 가짐으로써 매우 고상하게 되도록 하시기 위함이다.
아담의 시대에서 우리의 시대에 이르기까지 각 시대를 통하여, 하나님께서는 사람의 재산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주장하셨다. 나는 우주의 정당한 소유주이다. 그러므로, 그대의 첫 열매를 내게 바치고 충성의 공물(貢物)을 가져 오라. 나의 것을 내게 바쳐 나의 통치권을 인정하라. 그리하면, 그대는 나의 선물을 자유롭게 간직하고 누리게 될 것이며, 나의 축복이 그대와 함께 할 것이다. “네 재물과 네 소산물의 처음 익은 열매로 여호와를 공경하라”(잠 3:9).하나님의 요구에 우선권이 있다. 우리가 상상하는 모든 궁핍을 채운 후에 남겨진 수입을 그분께 드린다면, 우리는 그분의 뜻을 행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 우리의 수입의 어떤 부분도 사용하기 전에 그분께서 요구하시는 부분을 먼저 떼어 내어 그분께 드려야 한다. 옛 제도에 있어서는 제단 위에 감사제가 끊임없이 불타오르게 되어 있었다. 그리하여, 하나님께 대한 인간의 끊임없는 의무를 보여 주었다. 우리가 세상 사업에서 번영하고 있다면, 하나님께서 우리를 축복하시기 때문이다.
5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