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정로의 계단, 67

  • List
 
책갈피
제 8 장
그리스도께 이르기까지 자라남

우리가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마음의 변화를 성경에는 새로 나는 것으로 말하였다. 또는 그것을 농부가 뿌린 좋은 종자가 싹이 나는 것으로 비유하였다. 이와 같이 회개하고 새로 그리스도께로 나아간 자들은 “갓난 아이”(벧전 2:2)와 같이 “점점 자라”(엡 4:15)(구역)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장성한 남녀가 되는 것이다. 마치 밭에 심은 좋은 종자가 자라서 열매를 맺음과 같다. 이사야는 말하기를 “그들로 의의 나무 곧 여호와의 심으신 바 그 영광을 나타낼 자라 일컬음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사 61:3)고 하였다. 이렇게 천연계의 생물에서 여러 가지 실례를 인용하여 우리로 하여금 신령적 생명의 신비한 진리를 더욱 깨닫기 쉽게 하였다.
사람의 온갖 지혜와 재주를 다 가지고라도 천연계 가운데 있는 아무리 작은 물체에라도 생명을 만들어서 넣어 줄 수는 없는 것이다. 하나님께서 친히 주신 생명으로만 식물이나 동물이 살 수 있는 것이다. 이와 같이 신령적 생명이 마음 가운데 생기게 되는 것도 하나님께로부터 나오는 생명으로 말미암아 되는 것이다. 사람이 “위로부터 나지 아니하면”(요 3:3-영어 성경 난외주 참고) 그리스도께서 이 세상에 오셔서 우리에게 주시려는 생명을 누릴 수 없는 것이다. 생명이 그러한 것처럼 자라남도 또한 그러하다. 꽃봉오리를 피게 하고 꽃이 열매맺게 하시는 이는 하나님이시다. 씨가 발육되어 “처음에는 싹이요 다음에는 이삭이요 그 다음에는 이삭에 충실한 곡식”(막 4:28)을 이루게 하는 것도 하나님의 능력으로 말미암아 되는 것이다. 그리고 선지자 호세아도 이스라엘에 대하여 말하기를 “저가 백합화같이 피겠고…곡식 같이 소성할 것이며 포도나무같이 꽃이 필 것이며”(호 14:5, 7)라고 하였다. 또 예수께서도 이르시기를 “백합화를 생각하여 보아라”(눅 12:27) 하셨다.
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