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엘렌 지 화잇의 자서전, 69

  • List
 
책갈피
제 8 장
여행하라는 부르심

첫 이상을 본 지 약 일 주일 후에 본 두번째 이상에서, 주님께서는 내가 반드시 통과해야 할 시련들을 보여 주시고, 주님께서 내게 보여 주신 것을 다른 사람들에게 가서 전해야 한다고 말씀하셨다. 나의 활동은 큰 반대를 받을 것이며 마음은 고민으로 찢어지는 듯할 것이나 하나님의 은혜는 그 모든 것을 능히 감당하기에 충분할 것임을 보여 주셨다.
이상에서 깨어난 후 나는 심히 괴로웠다. 왜냐하면, 백성들에게 나아가 진리를 전하는 것이 나의 의무로 이상 중에 제시되었기 때문이다. 나의 건강 상태는 너무도 나빠서 끊임없이 육신적인 괴로움에 시달렸으며, 모든 상황으로 보아 나의 수명이 얼마 남지 않은 듯하였다. 나는 겨우 열일곱 살이었으며, 작고 나약하며 사회 생활에 익숙하지 못하고 천성적으로 수줍고 소심해서 낯선 사람들을 만나는 것은 괴로운 일이었다.
여러 날 동안 나는, 이 짐을 나에게서 옮겨 그것을 더욱 잘 감당할 수 있는 사람에게 맡겨 달라고 깊은 밤중까지 기도하였다. 그러나, 임무에 대한 빛은 변하지 않고 천사의 음성만이 계속 내 귀에 쟁쟁하였다. “내가 네게 보여 준 것을 사람들에게 알려라.”
지금까지는 하나님의 성령께서 내게 어떤 임무를 맡기시면, 예수님의 사랑과 그분께서 내게 행하신 놀라운 일을 생각하면서 모든 두려움과 수줍음을 잊고 얼른 일어나 그 일을 수행하였다.그러나, 나에게 제시된 이 과업을 수행하기란 불가능한 것처럼 보였으며, 시도해 본다 해도 실패할 것이 분명한 듯하였다. 이 일에 수반되는 시련은 내가 감당할 수 있는 범위 그 이상의 것처럼 보였다. 어떻게 나같이 나이 어린 아이가 이곳 저곳에 다니며
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