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엘렌 지 화잇의 자서전, 64

  • List
 
책갈피
제 7 장
첫번째 이상

1844년의 때가 지나간 지 오래지 않아 나에게 그 첫 이상이 주어 졌다. 나는 나와 마음이 상통하는, 그리스도 안에서 사랑스런 언니격인 포틀랜드에 사는 헤인즈 부인의 가정을 방문하였다. 우리 다섯 여인들은 가족 예배를 드리기 위해 조용히 무릎을 꿇었다. 기도하는 동안 하나님의 능력이 전에 결코 느껴 보지 못했던 방법으로 내게 임하였다.
나는 빛으로 감싸여 지상에서 점점 높이 하늘로 올리워 가는 것 같았다. 나는 세상에 있는 재림 신도들을 보려고 몸을 돌렸지만 발견할 수 없었다. 그 때에 “다시 보라, 좀더 높이 바라보라”는 소리가 들렸다. 이 음성을 듣고 나는 눈을 들어 땅에서부터 높은 곳까지 뻗친 곧고 좁은 길을 보았다. 재림 신도들은 까마득한 그 길 끝에 자리잡은 도성을 향하여 여행을 하고 있었다. 그 길 첫머리의 한 광명한 빛이 저들의 뒤를 환히 비추었는데, 한 천사가 내게, 그 빛은 ‘밤중 소리’ 라고 말하였다. 이 빛은 그 길을 따라 줄곧 비추었으며, 저들의 발에 빛을 비추어 주어 넘어지지 않게 하였다.만일, 저들이 저들 바로 앞에서 그 도성으로 인도하시는 예수님에게 저희 눈을 고정시켰다면 저들은 안전하였을 것이다. 그러나 멀지 않아, 피곤하고 지친 어떤 사람들은, 그 성에 벌써 들어가기를 기대하였으나 이제 그 도성은 너무나 멀리 떨어져 있다고 말하였다. 그때에 예수님께서 당신의 영광스러운 오른팔을 들어 저들을 격려하시곤 하였는데, 그의 오른팔에서는 빛이 발하여 재림 신도의 무리 위에 휘날렸고, 저들은 “할렐루야!”라고 외쳤다. 어떤 이들은 저들 배후에 있는 빛을 경솔하게 부인하고 말하기를, 저들을 이와 같이 먼 곳으로 인도해내신 분은 하나님이 아니라고 하였다. 저들 뒤에 있는 빛은 사라지고 저희 발은 완전한 흑암 속에 빠지게 되었다.
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