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엘렌 지 화잇의 자서전, 456

  • List
 
책갈피
제 60 장
리치몬드에서의 추도식

제칠일 안식일 예수 재림교회 패시픽 연합회와 캘리포니아 합회 직원들의 특별한 요청으로, ‘엘름스해븐’에서 장례식이 있던 다음날 캘리포니아의 리치몬드에서 추도식이 열렸다.
캘리포니아 합회의 연례 장막 부흥회가 리치몬드에서 진행 중이었고, 특별히 그 도시는 태평양 연안에서, 가족 묘지에 안장하기 위하여 시신이 운구될 동부로 가는 간선 철도상에 위치하고 있었기 때문에 그런 예식을 준비하는 일은 그다지 어렵지 않았다. 그래서, 인근의 큰 교회들에 통지를 보냈다. 7월 19일 아침, 리치몬드 장막에는 샌프란시스코 만(灣)주변 도시들과 그보다 더 원거리에서 천 명은 족히 될 성도들이 모여들었다.
패시픽 연합회장인 E. E. 앤드루스 목사가 총 책임을 맡았고, 부회장 E. W. 판즈워드 목사와 명성 높은 재림 운동의 창시자 J. N. 로프보로우목사와 시조 편집자인 A. O. 테이트 목사의 도움을 받았다.*‘그대의 안식이 향기로울지로다’라는 시작 찬송과 함께 E. W. 판즈워드 목사의 성경 봉독 (고전 15:12-20, 35-38, 42; 고후 4:6-18, 5:1-10)은, “환난이 우리에게 임하고 사업의 역군들이 육신의 힘이 부족하여 갑옷을 벗을 때”에라도 하나님의 목적은 성취될 것이라는 로프보로우 목사의 기원에 동감하도록 회중들의 마음을 준비시켰다.
4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