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엘렌 지 화잇의 자서전, 54

  • List
 
책갈피
제 6 장
1843-44년의 대실망

우리는 떨리는 마음으로 조심스럽게 주님께서 오실 줄로 기대한 시간에 접근해 갔다. 우리는 한 백성으로서 주님께서 오실 때 그분을 맞을 준비를 하기 위해 엄숙한 열심으로 우리의 생애를 순결하게 하고자 힘썼다. 도시의 도처에서는 사가(私家)에서 집회를 가졌는데, 그 결과는 훌륭하였다. 신자들이 서로 격려하며 그들의 친구와 친척들을 위하여 활동한 결과 개심자들이 날마다 급증하였다.
베토벤 홀에서 가진 집회
목사들과 교회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포틀랜드 시내에 있는 베토벤 홀은 밤마다 초만원을 이루었으며, 특히 일요일에는 더욱 큰 무리가 모였다. 각계 각층의 사람들이 집회장에 운집하였다. 부자와 가난한 자, 높은 자와 낮은 자, 성직자와 평신도, 이 모든 사람들이 제각기 다른 이유로 재림 기별을 듣기를 열망하였다. 많은 사람들이 왔다가 들어설 장소가 없어서 실망하고 돌아갔다.
집회의 순서는 간단하였다. 짧지만 날카로운 설교를 한 후에 일반적인 권면을 위한 자유 시간이 있었다. 그처럼 큰 대중이 모였지만 언제나 가장 완전한 정숙이 깃들었다. 주님의 종들이 그들의 믿음의 연유를 설명하는 동안 주님께서 반대의 정신을 억제하셨다. 때때로 연사는 연약했지만 하나님의 성령께서 당신의 진리에 무게와 능력을 더하셨다. 거룩한 천사가 집회에 임재하는 것을 느낄 수 있었으며, 적은 무리였던 신자들의 수는 날마다 증가하였다.
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