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엘렌 지 화잇의 자서전, 416

  • List
 
책갈피
제 56 장
1909년 대총회에서

1909년 9월 9일 목요일 저녁, 화잇 여사는 다섯 달 사일 만에 캘리포니아 주 세인트헬레나 부근에 있는 집으로 돌아왔다. 그 동안에 그는 8천 마일 이상을 여행하였고, 캘리포니아 주에서 메인 주까지, 앨라배마주 에서 위스콘신 주까지 스물 일곱 곳에서 일흔 두 차례 대소(大小)청중들에게 설교하였다.
이 여행의 주 목적은, 1909년 봄에 워싱턴 D. C. 에서 소집된, 4년마다 열리는 대총회에 참석하는 것이었다. 그는 긴급한 초청에 응하여 다른 곳들을 방문하였는데, 그가 이 곳에서 저 곳으로 나아갈 때 자비롭게도 하나님께서 힘과 용기를 주심으로 그 일이 가능하였다.
여행을 시작하기 며칠 전에, 화잇 여사는 81세의 고령과 허약한 건강 상태를 고려하여 워싱턴으로 곧 바로 가는 길이 최선임을 의심치 않았으나 남캘리포니아의 로스앤젤레스와 로마린다와 파라다이스 밸리를 방문해 달라는 요청과, 네브래스카의 컬리지뷰에 들러서 500명의 유니온 대학 학생들에게 설교해 달라는 초청을 무시해 버릴 수 없다고 말하였다. 그는 “나는 또한 테네시 주의 내시빌에 있는 아들 에드슨을 방문해야 한다. 만일, 주님께서 내게 힘을 주셔서 메디슨 학교의 서더랜드 형제와 메이건 형제를 방문할 수 있다면 기쁠 것이다”라고 말하였다. 그는 또한 브라운스버거 교수가 살고 있으며 럼버프 자매가 넓은 교회당과 목사관을 세워서 합회에 기증한 북캘리포니아의 애시빌에서 하루 유하기를 바란다는 뜻을 보였다.워싱턴으로 여행하면서 보낸 4주 동안,
4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