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엘렌 지 화잇의 자서전, 407

  • List
 
책갈피
제 55 장
샌프란시스코 지진

1906년 4월 12일 목요일 오후, 화잇 여사는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남캘리포니아 합회의 연례 회의와 두 요양원 즉 샌디에이고 부근의 파라다이스 밸리와 샌버나디노 계곡에 있는 로마린다의 봉헌식에 참석하기 위해 집을 떠났다. 처음 며칠을 로마린다에서 보냈는데, 이 때 그는 놀라운 경험을 하였다. 그 때의 경험을 그는 다음과 같이 간략하게 기록하였다.
복수의 심판
“1909년 4월 16일, 캘리포니아 로마린다에 있을 때에 매우 놀라운 장면이 내 앞을 스쳐 갔다. 밤의 이상 중에 나는 한 높은 곳에 서 있었는데, 바람에 흔들리는 갈대와 같이 집들이 마구 흔들리는 것을 볼 수 있었다. 크고 작은 건물들이 무너져 내리고, 오락장, 극장, 호텔, 부자들의 집들이 흔들려 산산 조각으로 흩어졌다. 많은 사람들의 생명이 사라져 갔으며, 부상자들과 공포에 질린 사람들의 비명 소리가 가득하였다.
하나님의 멸망시키는 천사가 활동하고 있었다. 천사가 한번 손을 대면, 너무도 완벽하게 건축되어 사람들이 모든 위험으로부터 안전하다고 생각했던 건물들이 순식간에 쓰레기 더미가 되어 버렸다. 안전을 보증할 수 있는 곳은 아무 데도 없었다. 나는 특별한 위험을 느끼지는 않았지만, 내 앞에 지나간 두려운 광경을 묘사할 말을 찾을 수 없다. 하나님의 참으심이 다하고 심판의 날이 온 것 같았다.그 때, 내 곁에 섰던 천사는, 오늘날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에 존재하는 죄악,
4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