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엘렌 지 화잇의 자서전, 379

  • List
 
책갈피
제 52 장
남부를 지나 1901년 총회에 이르기까지

화잇 여사는 1900년 미국으로 돌아가기 직전에 이렇게 기록하였다. “선교 분야에서 우리의 활동은 훨씬 더 광범위해져야 한다. 우리 주 예수그리스도께서 두번째 나타나시기 전에 지금까지 이룩한 것보다 더욱 단호한 사업이 이루어져야 한다. 하나님의 백성들은 그들이 세상을 온통 에워쌀 때까지 활동을 멈추지 말아야 한다.
복음 기별이 교회를 통해 울려 퍼져 그들에게 광범위한 행동을 취하도록 촉구하라. 교인들은 보이지 않는 하늘의 동역자들로부터, 고갈되지 않는 자원을 아는 지식으로부터, 그들이 종사하는 사업의 막중함으로부터, 그리고 그들의 지도자이신 하나님의 능력으로부터 열성을 얻어 믿음을 증진시키도록 하라. 하나님의 인도와 지도를 받기 위해 그분의 지배 아래 자신을 두는 사람은 그분이 일어나도록 정하신 사건의 분명한 맥락을 깨달을 것이다. 세상을 위해 자신의 생명을 희생하신 그분의 영으로 고무된 사람들은 불가능한 것만을 가리키면서 더이상 무력한 상태로 있지는 않을 것이다. 하늘의 갑주를 입고, 전능하신 하나님께서 그들의 필요를 공급해 주실 것을 믿고 전장으로 나아가 하나님을 위해 담대하고도 즐거이 행할 것이다.”*
영향력 있는 기관들과 훈련 기관들1890년 대에 들어서 선교 활동의 급속한 성장으로 많은 나라에서 교역자와 재원의 분배에 관한 곤란한 행정적 문제가 생겨났다. 어떤 사람은 이런 방침을, 다른 사람은 저런 방침을 옹호하였다.
3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