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엘렌 지 화잇의 자서전, 309

  • List
 
책갈피
제 47 장
확신을 굳게 함

화잇 여사는 1890년 여름 동안 많은 시간을 저술에 할애하였다. 10월에 그는 매사추세츠, 뉴욕, 버지니아, 메릴랜드 주 등지에서 열리는 연합집회에 참석해 달라는 간곡한 요청을 받았다. 뉴욕 아담즈 센터에서 며칠을 보낸 후, 매사추세츠 주 사우드랭카스터에서 열리는 연합 집회에 참석하였다. 사우드랭카스터에서 뉴욕 주 살라망카로 가는 여행 중에 그는 심한 감기에 걸렸을 뿐 아니라, 사우드랭카스터에서의 열흘간의 고된 일과 때문에 살라망카의 집회가 시작될 때에는 몹시 지쳐 있었으며, 설상가상으로 목안이 쓰리고 목마저 쉰 상태였다.
약 200명이 펜실베이니아 전역과 남서부 뉴욕 지방에서 모여왔다. 낮 집회는 대부분 오페라관에서 모였으며, 안식일과 저녁 집회는 조합교회당에서 가졌다. 안식일 오후에 화잇 여사는 우리 교회들이 더욱 힘써서 믿음과 사랑을 증진시켜야 할 필요성에 대해 설교하였다. 일요일 아침에 그는 오페라관에서 설교했는데, 청중이 너무 많아서 좌석과 통로를 꽉 메우고 연사 가까이의 연단에까지 앉았다. 그의 설교는 절제 문제에 관한 것이었는데, 주로 부모들이 자녀들에게 성실과 극기의 습관을 길러 주어서 음주의 유혹이 닥칠 때 넘어가지 않도록 자녀들을 잘 훈련시킬 의무에 대해 강조하였다.이 집회를 마친 다음에 화잇 여사는 너무도 탈진 상태였기 때문에, 그의 비서인 사라 맥켄터퍼 양은 배틀크릭에 있는 집으로 돌아가 요양원에서 치료를 받으라고 그에게 강권하였다.
3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