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엘렌 지 화잇의 자서전, 261

  • List
 
책갈피
제 43 장
건강의 회복

1882년 4월에 캘리포니아 합회는 후에 힐즈버그 대학으로 병합된 한 학교를 힐즈버그에 세웠다. 화잇 여사는 이 기관 가까이에 살고 싶어서 이 도시 변두리에 집을 한 채 사서 그 곳에서 여러 해 동안 살았다.
그의 남편이 사망한 지 일 년 후에 그는 이 새집으로 와 살았는데, 그의 친구들은, 그가 건강하게 보였으며 활동적으로 일하는 모습에 관해 언급하곤 하였다.
8월 22일에 화잇 여사는 동부에서 오는 우라이아 스미스 목사와 윌리엄 잉즈 목사 부부와 C. C. 램지 교수와 그 가족을 환영하기 위해 오클랜드에 갔다. 삼 일 후, 그는 그의 아들 W. C. 화잇의 집에서 열이 나더니 이어서 심한 오한이 났다. C. F. 영 의사 부인의 철저한 치료와 잉즈 부인과 메리 치노크의 극진한 간호에도 불구하고 학질로 인한 오한은 9월 10일까지 계속되었다. 그는 몹시 허약했지만, 산간 지방의 좋은 기후가 회복에 효험이 있을 줄로 믿어져서 그는 세인트헬레나 요양원으로 가기를 원하였다.
9월 15일에 그는 휠체어에 앉혀진 채 여행을 시작하였는데, 역에서 의자에 앉은 채 수화물 칸에 탔다. 요양원에서 며칠 동안 치료받았지만 차도가 없자 그는 힐즈버그에 있는 자택으로 데려다 주기를 간청하였다. 스프링 달린 마차에 침대를 올려놓고 그는 그의 아들과 잉즈 부인과 함께 35마일 길의 피곤한 여행을 하였다.
캘리포니아 합회가 개최하는 연례 장막 부흥회가 10월 6-16일에 힐즈버그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다.
2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