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엘렌 지 화잇의 자서전, 255

  • List
 
책갈피
제 42 장
고통 가운데서의 용기

그의 남편이 죽은 지 두 주일 후인 1881년 8월 20일 안식일 오후에 화잇 여사는 배틀크릭 교회에서 거의 한 시간 동안 사람들에게 설교하였다. 이 예배에 관하여 우라이아 스미스 목사는 1881년 8월 23일자 리뷰 앤드 헤랄드 지(誌)에 다음과 같은 기사를 실었다.
“그의 주제는 우리가 겪은 최근의 경험에서 우리가 배워야 할 교훈이었다. 생명의 덧없음이 우리에게 가장 감동을 준 사상이었다. … 우리는 또한 우리가 살아 있는 동안 어떤 사람이 되어야 할지를 숙고해야 할 것이다. …
설교자의 마음은, 사도들이 그리스도의 몸의 지체가 된 사람들이 상호간에 어떤 태도와 언어와 행동으로 서로 받들어야 할지에 관하여 주신 복스러운 권고에 집중되었다. 아래와 같은 말씀들이 언급되었다. ‘너희들끼리 화목하라’, ‘서로 우애하라’, ‘서로 인자하게 하라’, ‘겸손하라’, ‘다 같은 말을 하라’, ‘같은 마음과 같은 뜻으로 온전히 합하라’, ‘피차에 비방하지 말라’, ‘평안할지어다 그리하면 평강의 하나님이 너희와 함께 계시리라.’”*
개인적인 회고
캘리포니아 주를 향하여 서쪽으로 가던 그의 여행과 로키 산맥 속에 있는 그의 여름 휴양지에서 몇 주일을 머무는 동안에 가진 회고에 관하여 화잇 여사는 이렇게 기록하였다.“나는 나의 두 자부 에마 화잇과 메리 화잇과 함께 8월 22일에 기후가 더 나은 다른 곳에 가서 유익을 얻기를 희망하며 배틀크릭을 떠나 서쪽으로 향하였다.
255